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0.3℃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4.9℃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마케팅

1분기 화장품 수출 22억4000만$…전년보다 27% 증가

부동의 1위 中이어 日이 美 제치고 2위…무역 흑자 18억6천만$ 시현

URL복사

관세청 수출입 자료·화장품협회 집계

관세청 수출입 통계를 바탕으로 대한화장품협회가 취합,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월~3월) 동안 화장품 수출실적은 22억4천68만2천 달러, 수입실적은 3억7천990만3천 달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동안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는 18억6천77만9천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흑자규모 13억6천481만 달러보다 4억9천597만 달러·36.6%가 증가한 수치다.

 

자료에 의하면 지난 1분기 동안 화장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17억6천446억2천 달러보다 27.0%가 늘어났다. 반대로 수입실적은 전년도 1분기의 3억9천965만6천 달러보다 오히려 4.9%가 줄어들어 3억7천990만3천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3월의 무역수지 흑자규모는 1월 6억2천370만5천 달러, 2월의 5억797만2천 달러를 훨씬 뛰어넘는 7억2천910만2천 달러를 달성해 1분기 전체 무역수지 흑자 폭 확대에 기여했다.

 

中, 부동의 1위…日은 美 제치고 2위에

3월의 주요 국가별 수출입 실적을 살펴보면 중국이 지난해 3월보다 8.4% 증가한 4억4천325만 달러를 기록하면서 51.1%의 점유율로 1위를 고수했다. 중국은 1월 4억2천101만 달러(점유율 56.0%), 2월 2억9천503만 달러(점유율 47.5%)의 실적을 보였으나 3월에는 다시 1월의 실적을 뛰어넘으며 널뛰기 상황을 연출했다.

 

 

 

눈에 띄는 또 다른 국가는 바로 일본이다. 미국에 이어 3위 자리를 지켰던 일본의 경우 지난 3월에는 8천239만8천 달러의 수출실적에 전년대비 49.1%의 성장률을 기록해 6천608만6천 달러(전년대비 38.6% 증가)를 기록한 미국을 뒤로 하고 2위에 랭크됐다.

 

미국의 3월 실적 역시 1월의 6천28만7천 달러, 2월의 6천235만9천 달러보다 늘어난 수치였음에도 일본의 성장세에는 미치지 못해 3위로 물러섰다.

 

1분기 동안 중국이 11억5천928만3천 달러로 1위, 일본이 미국을 누르고 1억9천835만3천 달러로 2위에 올라섰고 중국에 이은 2위 자리가 확고해 보였던 미국은 1억8천873만2천 달러로 3위에 그쳤다.

 

대만·태국·말레이시아 등 동남아국가 하락세

사드·한한령 이후 수출감소세가 뚜렷한 홍콩은 지난해 3월 보다 40.9%가 줄어든 6천173만1천 달러로 4위였다. 성장세는 눈에 띄지만 홍콩을 뛰어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이는 베트남은 3천713만1천 달러로 전년 같은 대비 51.9%가 늘어났다.

 

뒤를 이어 △ 러시아연방 3천103만5천 달러(40.8%·이하 ( )안은 전년대비 증감률) △ 대만 1천534만5천 달러(-10.3%) △ 태국 1천245만3천 달러(-10.9%) △ 말레이시아 1천217만8천 달러(-15.3%) △ 싱가포르 1천172만9천 달러(73.6%) 등으로 상위 10위권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수입실적에서는 지난 2월에 미국에 밀려 2위로 쳐졌던 프랑스가 다시 3천966만 달러(전년 대비 -3.9%·이하 ( )안은 전년대비 증감률)로 1위에 복귀했다. 미국은 3천351만4천 달러(24.0%)로 2위, 일본이 1천582만2천 달러(21.2%)로 3강을 이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