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 흐림동두천 9.3℃
  • 구름많음강릉 11.9℃
  • 박무서울 10.7℃
  • 흐림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11.6℃
  • 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4.8℃
  • 구름많음강화 9.7℃
  • 흐림보은 8.0℃
  • 구름조금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화장품

‘한국인 비하하더니…’ 쫓기듯 떠나는 DHC

혐한 발언 여롯 뭇매…15일 국내 영업 종료

URL복사

 

‘혐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어온 일본 화장품기업 DHC가 한국서 철수한다. DHC는 1975년 일본에서 설립된 후 2002년 4월 국내에 진출했다.

 

DHC코리아는 1일 공식 홈페이지에 영업 종료를 공지했다.

 

DHC코리아는 “그동안 DHC를 사랑해주신 고객 여러분들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좋은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 여러분들을 만족시키고자 노력했으나 아쉽게도 국내 영업 종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9월 15일(수) 오후 2시까지 쇼핑몰을 운영한 뒤 문을 닫는다. 이 기간까지 굿바이 세일전을 열고 전 품목을 50% 할인 판매한다. 고객이 보유한 마일리지도 이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DHC 회장은 혐한 분자로 악명을 높였다. 그는 한국계 조선인을 비하하는 발언을 이어갔으며, 이를 일본 DHC 홈페이지에 게재한 채 삭제하지 않아 반발을 샀다.

 

그는 한국계 일본인 비하 표현인 ‘존토리’를 사용하며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해 11월 요시다 회장은 DHC 홈페이지에 "산토리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거의 코리아(한국·조선) 계열 일본인이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존토리'라고 야유당하는 듯 하다"고 전했다.

 

​존토리는 재일 한국·조선인 등을 멸시하는 존(チョン)에 산토리의 토리를 합친 말이다.

 

그는 “한국계는 특징적인 이름과 튀어나온 턱, 평평한 뒤통수 등으로 쉽게 구별할 수 있다”며 인종 비하적인 말도 서슴없이 내뱉었다.

 

이에 앞서 2016년 2월에는 DHC 홈페이지 회사 소개에 재일 한국인을 ‘사이비 유사 일본인’이라고 멸시하고 “모국으로 돌아가라”고 썼다.

 

요시다 회장의 혐한 발언은 일본 내에서도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는 DHC 불매 운동과 항의 시위 등을 불러 일으켰다.

 

최근까지 그의 혐한 발언을 두고 국내는 물론 일본 소비자 사이에서도 비난이 사그라들지 않았다. DHC의 이번 한국시장 철수는 '뿌린 대로 거두는'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요시다 회장의 반이성적이고 일탈적인 행보는 개인의 인성이나 사고 체계를 문제 삼는 수준에서그치지 않고 있다. DHC 기업 이념을 의심케하는 시각으로 번지며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존폐 위기를 몰고 올 것이라는 지적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