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1℃
  • 연무대전 10.0℃
  • 맑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1.3℃
  • 연무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11.8℃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마유’에 진심을 담다, 지엘지엔비 ‘두꺼비 마유’

제주 정체성 살리며 온·오프라인·해외 공략…원료·상품·마케팅 차별화

URL복사

 

‘두꺼비 마유?’

다소 생소하게 들릴 수도 있는 이 브랜드 네임은 한때 시장을 휩쓸었던 마유크림의 정통성을 이으며 제주산 원료화 작업 완료와 함께 마유 제품에 대한 새로운 바람몰이에 나선 선두주자로 꼽힌다.

 

브랜드 네임 만으로도 제주의 이미지가 그대로 떠 오르는 ‘제주소녀’는 각각 두 가지의 슬리핑 마스크와 핸드크림으로 라인업하고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소비자를 만난다.

 

 

이들 두 브랜드를 내세워 사업전개를 본격화 한 지난해 9월 이후, 1년을 갓 넘어선 (주)지엘지엔비(대표이사 정수진)가 펼치고 있는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지엘지엔비는 제주도 원료, 제주도 이미지 활용을 최대화하면서 이를 제품력으로 연결하고 유통을 포함한 토털 마케팅 전략으로 확장하는 실행력을 입증하고 있다는 점에서 미래 가치를 기대케 하는 기업이다.

 

이는 화장품 원료·상품기획·마케팅 부문에서 쌓아 온 경험과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증까지 보유하고 있는 정수진 대표의 전문성에 기반한다.

 

여기에 수출(일본)과 H&B스토어·백화점·TV홈쇼핑채널 등에 이르기까지 화장품 유통의 전 유형에서 총괄 머천다이저로서 역량을 갖춘 윤몽락 영업이사의 맨파워가 더해짐으로써 시너지가 창출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주)지엘지엔비는 △ 두꺼비 마유 브랜드에 오일·크림·마카롱 아이래쉬 세럼·멀티 스틱(미백·주름개선 이중 기능성화장품)·비누·샴푸를, △ 제주소녀 브랜드에 슬리핑 마스크(얼음풀·동백)와 제주소녀X스위트몬스터 핸드크림 등의 라인업을 운용하고 있다. 향기 브랜드 ‘메종 곶자왈’ 론칭도 눈 앞에 다가왔다.

 

‘마유’를 내세웠는데 ‘두꺼비’는 무슨 연유로 더해져 브랜드 네임으로 탄생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감출 수 없다.

 

정수진 대표는 이렇게 설명한다.

“두꺼비 기름 상인이 전하는 바에 의하면, 첩첩산중에서 사로잡은 두꺼비를 사면이 거울인 상자에 넣어두면 자신의 모습에 놀라 스스로 기름(땀)을 흘리는데 그 기름을 모아서 21일 간 달이면 두꺼비 기름이 된다는 유래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 속의 두꺼비 기름이 사실은 ‘말기름’(마유)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마유의 사용이 더욱 보편화될 수 있었다는 겁니다. 이 같은 의미를 살리는 동시에 기존 ‘마유’의 이미지와의 차별화를 동시에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두꺼비 마유’라는 브랜드를 채택하게 된 것이죠.”

 

이러한 스토리를 안고 빛을 본 두꺼비 마유 오일은 지난해 와디즈 펀딩을 통해 목표치의 581% 달성(2020년 10월 12일 기준)이라는 성과를 올리며 성공리에 론칭했다. 말갈기유 20%를 함유, 보습력과 흡수력의 우수성과 함께 포어 타이트닝에 효과를 발휘하는 제품이다.

 

두꺼비 마유 크림은 클린 뷰티 트렌드를 적극 반영, 제로 웨이스트를 지향하는 틴 케이스를 용기로 채택하고 레트로 디자인으로 MZ세대의 감성을 자극해 이들을 적극 유입하는 동시에 마유에 대한 새롭고 신선한 이미지로 다가선다는 구상을 압축해 설계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포함해 쿠팡·지마켓·옥션·인터파크·롯데온·위메프 등 온라인 채널 37곳과 JDC·JTO 면세점(온라인 동시)·베리제주 애월·플래닛제주·교보문고 핫트랙스 등의 오프라인에도 입점해 있다. 내년에는 롯데백화점(분당·청량리) 입점을 확정한 상태다.

 

정수진 대표가 설계하고 있는 미래도 귀 기울여 들어볼 만 하다.

 

“마유 정제와 제형 제조에 대한 기술 이전을 완료하는 대로 내년부터 자체생산 비중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제주 향기식물(백서향)을 이용한 향 원료 개발을 이어갈 향기식물을 찾아 이를 원료화·상품화해 ‘제주 화장품의 글로벌화’에도 역량을 쏟을 겁니다. 지난 8월에 참가한 라스베이거스 코스모프로프에서도 이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결코 빠트리지 말아야 할 사안이 바로 제주라는 정체성과 상생이라는 두 가집니다. 이를 위해 제주 현대미술관·제주 스위스마을 등 제주도 내 문화예술인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포함해 현지인과 상생하는, 새롭고 독창성 넘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갈 것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