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5.8℃
  • 흐림강릉 2.8℃
  • 구름조금서울 6.4℃
  • 맑음대전 7.9℃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5.8℃
  • 연무광주 5.6℃
  • 흐림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4.8℃
  • 흐림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5.0℃
  • 흐림거제 6.9℃
기상청 제공

“콘텐츠로 사로잡고 D2C로 승부하라”

‘D2C 커머스 시대, 왜 라이브 커머스인가’ 발표

URL복사

언택트 시대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는 핵심 요소로 콘텐츠와 D2C 전략이 꼽혔다. 제품이 아닌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대다. 콘텐츠 커머스는 콘텐츠를 통해 브랜드와 고객을 연결한다. 차별화한 콘텐츠로 자사몰 역량을 키우는 것이 콘텐츠 커머스 시대의 무기로 떠올랐다. 

 

AI 빅데이터 기반 개인화 큐레이션 서비스는 콘텐츠 커머스를 키우는 힘이다. 영상 콘텐츠를 즐기면서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드라마 커머스 시장도 커지고 있다. 쇼핑과 콘텐츠의 경계가 무너지는 현상은 가속화할 움직임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늘(15일) ‘2021 유통·물류 IT 활용전략 컨퍼런스’를 열었다. ‘넥스트 리테일 레볼루션’을 주제로 한 행사에서 이윤희 모비두 대표는 ‘D2C 커머스 시대, 왜 라이브 커머스인가’를 발표했다.

 

 

이윤희 모비두 대표는 “나이키는 탈 아마존을 선언했다. D2C 판매 비중을 2019년 기준 32%까지 끌어올렸다. 캐나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기업 쇼피파이는 지난 해 기준 기업가치가 20조원까지 뛰었다”고 설명했다.

 

쇼피파이는 온라인몰 창업자에게 솔루션을 제공하고, 각 쇼핑몰에 올라온 물건을 한 데 모아 보여주는 방식이다. D2C 플랫폼으로 우뚝 서며 아마존을 위협하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이번 발표에서는 D2C 전략의 성패를 가르는 요소로 콘텐츠가 부각됐다.

 

온라인 유통에서 뷰티는 패션·리빙과 함께 3세대 버티컬(Vertical) 시장에 속한다. 전문화·개인화 서비스가 가격·유통·검색 편의성 등보다 중시된다. 전문화·개인화 콘텐츠는 고객경험 가치를 높이고, 자사몰 매출을 높이는 촉매제로 작용한다는 설명이다.

 

콘텐츠 기반 D2C 시장을 이끄는 채널은 라이브 커머스다. 온라인 유통시장은 제품이 아닌 비디오·미디어 콘텐츠 중심으로 진화하고 있다. 스타일과 콘텐츠 큐레이션에 기반한 개인화 서비스가 핵심 역량으로 부상했다.

 

드라마 커머스에 대기업이 눈을 돌리며 판이 커지는 모습이다. 드라마 커머스는 OTT서비스와 라이브커머스를 결합한 형태다.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며 제품을 실시간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세계는 지난해 드라마 제작사인 실크우드와 스튜디오329를 인수하며 드라마 커머스에 뛰어든 상태다.

 

마지막으로 이윤희 모비두 대표는 “유통시장은 콘텐츠 커머스로 발전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나 PPL보다 진화한 드라마 커머스 등 새로운 형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