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
  • 흐림강릉 2.2℃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6.2℃
  • 흐림대구 5.4℃
  • 흐림울산 5.5℃
  • 박무광주 4.2℃
  • 흐림부산 6.1℃
  • 흐림고창 0.5℃
  • 흐림제주 11.3℃
  • 구름조금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이남호 제주산학융합원장-“미래형 산학협력 성공 모델, 제주산학융합원이 될 것”

‘피부임상연구지원센터’ 등 사업화 통한 자체 경쟁력 확보에도 역점

URL복사

 

‘제주도 화장품 산업·인재 양성의 대부’.

본인은 과한 평가라고 손사래를 치지만, 이남호 제주산학융합원장(제주대학교 화학코스메틱학과 교수)이 제주도 화장품 산업에 미친 영향력과 현재의 역할을 감안한다면 이러한 세간의 평은 결코 넘침이 없다.

 

“제주도에서 화장품을?”이라는 의아함이 앞섰던 시점에 제주대학교에 화학코스메틱학과 창설을 주도하고 인재양성을 통한 제주지역 화장품 산업의 기반을 다지는 데 혼신을 다해왔던 이남호 원장이 이제는 이러한 인프라를 토대로 ‘산-학 융합’을 위한 최전선에서 또 다시 열정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지난 2017년 3월 창립, 첫 발을 내디딘 후 산학융합지구 산업단지 캠퍼스와 기업연구관 준공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가동을 본격화했다고 보면 됩니다. 어렵게 생각할 것 없이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를 중심으로 ICT·BT 관련기업을 위한 맞춤형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업과 대학이 함께 연구하면서 그 결과를 사업화하는 ‘미래형 산학협력 공간’으로 이해하면 본질에 가장 접근한 것입니다.”

 

현재 제주대학교 화학코스메틱학과·식품영양학과·컴퓨터공학과 등 3개 학과, 제주관광대학교 멀티미디어게임과 등 2곳의 대학교·4개 학과가 산학융합원 캠퍼스에 입주해 있다. 기업연구관에는 10여 곳의 화장품기업을 포함해 20여 곳이 넘는 기업이 함께 산-학 융합을 위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제주도와 화장품, 연관성이 전혀 없어보였던 시기에 제주도의 미래 특화산업으로 화장품(당시에는 ‘건강·뷰티·향장산업’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고 한다)을 결정하고 이를 제 전공이었던 화학과 연결, 화학코스메틱학과를 설치했던 결과 이제는 산업 현장을 주도하고 있는 제자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는 산학융합원을 통해 학교가 수행해야 하는 기본 연구활동을 기업이 원하는 기술과 어떻게 연결하고 이를 사업화까지 발전시켜 나가느냐는 미션에 대해 고민하고 있죠. 이는 졸업 후 화장품 산업에 투신한 제자들이, 곧 뒤를 이어갈 후배·후학들의 활동 영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화장품·뷰티 산업 전체의 발전과 성장을 함께 이끌어가는 생태계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을 겁니다.”

 

정부가 전국 17곳에 산학융합지구를 지정한 이후 현재 13곳이 산학융합원 구축을 완료해 가동을 시작했다.

 

초대 원장으로서의 역할이 융합원 구축을 마무리한 데 그치지 않는다는 점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이 원장은, 그래서 자체 사업을 통한 수익성 확보 등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그 첫 번째 구상은 벌써 현실화가 목전에 와 있다. 화장품 소비·개발이 ‘기능성’에 중점을 두면서 이의 과학성과 타당성을 입증하기 위해서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 피부임상데이터에 기반한 근거를 확보해야 한다는 부분이다.

 

즉 ‘피부임상연구지원센터’로 명명한 피부임상시험기관을 가동한다. 사실은 이미 기자재 도입과 관련 설비를 마무리하고 있는 단계다. 제주 화장품 기업에게도 이익을 줄 수 있고 양성한 인력을 활용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로서의 가치도 이미 검증이 끝난 사업이기도 하다.

 

“융합원은 ICT와 BT가 결합한 연구의 거점이자, 기업의 관점에서는 기술과 인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기관이라는 탄생 목적과 배경이 분명한 곳입니다. 이 두 가지 관점을 말 그대로 얼마나 제대로 ‘융합’해 나가느냐에 성패 여부가 판가름날 것이라고 봅니다. 그 첫 사례이자 성공사례가 제주산학융합원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쏟겠습니다.”

 

40대 중년의 패기 넘쳤던 화학자가 이제 60대에 접어든, 권위있고 존경받는 교수·산학융합원장이 됐지만 ‘제주 화장품 산업 발전과 후학 양성’이라는 초심 만은 제주도에 첫 발을 디딜 그때 그대로인 이 원장이 펼쳐갈 제주산학융합원의 미래를 기대케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