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조금강릉 28.1℃
  • 맑음서울 27.0℃
  • 맑음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6.3℃
  • 맑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5.9℃
  • 맑음강화 23.1℃
  • 맑음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조금경주시 28.6℃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코로나가 만든 뷰티시장 변이는?

레페리 ‘2022 뷰티 인사이트’ 트렌드 보고서 발표

URL복사

△ 미니멀 메이크업 △ 기능성 쿠션 파운데이션 인기 △ 홈케어 뷰티 디바이스 확대 △ 이너뷰티 제품 증가.

 

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뷰티시장에서 두드러진 특징이다, 포인트만 살린 간소화 메이크업이 대세를 이뤘다. 마스크 착용에 맞춘 메이크업 제품이 개발됐다. 보디용품 헤어케어 향수 등으로 뷰티영역이 확장됐다.

 

이는 레페리가 발표한 ’2022 뷰티 인사이트‘ 트렌드 보고서에서 확인했다. 레페리는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 동안 국내 뷰티 유튜버 1천447명이 제작한 콘텐츠 3만4천889개를 분석했다.

 

레페리는 보고서에서 “장기화된 코로나19 환경에도 아름다움에 대한 열망은 꺾이지 않았다. 외부 환경에 적응하고 변용된 다양한 뷰티 흐름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어 “2022년 임인년은 위드코로나 시대다. 메이크업 시장이 서서히 회복할 움직임이다. 뷰티시장은 디바이스와 결합해 개인 맞춤화 방향으로 진화할 움직임이다”고 밝혔다.

 

얼굴만큼 보디케어도 신경 쓰는 시대

 

보디케어 관련 유튜브 콘텐츠가 증가했다. 지난 해 스킨케어 부문에서 보디케어 콘텐츠는 전년대비 114.3% 늘었다.

 

지난 해 하반기 보디워시 제품 노출이 늘고, 핸드‧풋 워시는 줄었다. 코로나 일상화로 손 청결이 습관화되며 관련 제품에 대한 관심도는 낮아졌다. 반면 몸 전체 청결이 중시되며 보디워시 시장을 키웠다.

 

페이셜케어 부문에서는 에센스 앰플 세럼 노출이 두드러졌다. 마스크팩보다 패드 추천 빈도가 상승했다.

 

‘마스크 메이크업’ 쿠션 파데 선호

 

마스크에 묻어남이 적은 립 틴트가 주목 받았다. 일상 회복에 따른 오프라인 만남이 늘면서다.

 

아이 메이크업에서는 한두 컬러만 담은 싱글 아이섀도가 인기를 끌었다. 아이섀도 팔레트와 마스카라의 노출수는 감소했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색을 선택하는 실용적인 소비 심리가 반영된 결과다.

 

기능성 쿠션 파운데이션 선호도가 증가했다. 에센스와 저자극 성분을 담은 제품이 각광 받았다. 피부건강을 중시하면서 효율성 간편성을 추구하는 이들이 쿠션 파운데이션을 찾았다. 이에 올인원 멀티 스킨케어 제품 트렌드가 메이크업까지 이어졌다.

 

커지는 뷰티 디바이스‧향수 시장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뷰티산업은 전문화 세분화 추세다. 스킨케어와 메이크업에 집중된 뷰티시장은 △ 화장 소도구 △ 디바이스 △ 향기 △ 이너뷰티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뷰티 디바이스 콘텐츠는 △ 레이저 초음파 △ 근육운동 등으로 소개됐다.

 

 

헤어 부문에서는 스타일링보다 케어 콘텐츠가 늘었다. 머리카락에 영양을 공급해 건강하게 가꾸는 비결이 공유됐다.

 

향수시장은 지난 해 큰 폭으로 성장했다. 니치향수로 불리는 프리미엄 향수 시장이 덩치를 키웠다. 개성을 중시하는 MZ세대가 니치향수의 핵심 소비자로 부상하면서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