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3.1℃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9.2℃
  • 부산 23.9℃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2.5℃
  • 흐림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화장품

中 소비자 더마코스메틱 ‘추앙’ 민감피부 ‘해방’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중국 상해 소비자 분석’ 보고서

 

중국서 민감성 스킨케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자신의 피부를 ‘민감하다’고 여기는 소비자가 계속 늘어서다. 중국 여성 소비자는 기능성 화장품으로 트러블을 관리하며 ‘탄력있고 탱탱한’ 피부를 원한다. 코로나19 이후 중국 시장에서는 프리미엄‧하이엔드‧코스메슈티컬 브랜드가 유망한 것으로 점쳐졌다.

 

이는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이 진행한 ‘중국 상해 소비자 분석’ 보고서에서 나타났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2022 제형가이드라인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이 보고서는 중국 상하이에 거주하는 20~40대 여성 5백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실시한 결과다. 설문 대상은 여성 화장품 소비 고관여자다. 클렌저‧마스크팩‧자외선 차단제 필수 사용자로 한정했다.

 

84.8% “한국 화장품 구매 의향 있어”

 

 

응답자의 84.8%는 한국 화장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한국 화장품을 사는 이유는 제품 기능과 효과가 우수해서(85.8%)라고 말했다. 구매 이유는 △ 기능‧효과가 좋고(50.9%) △ 피부 타입에 잘 맞고(29.2%) △ 제품 종류가 다양하고(24.3%) △ 제품 성분의 질이 좋고(20.3%) △ 천연 원료를 써서(17.5%) 등이다.

 

15.2% “미국‧유럽‧일본‧중국 브랜드가 더 좋아”

 

구매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 비율은 15.2%다.

 

한국 화장품을 구매하지 않는 이유는 △ 피부에 맞지 않아서(25%) △ 주변의 긍정적 평가나 추천이 없어서(22.4%) △ 기능‧효과가 안 좋아서(19.7%) △ 성분 신뢰도가 낮아서(18.4%) △ 미국‧유럽‧일본 등 해외 브랜드를 선택해서(15.8%) △ 중국 화장품을 선호해서(14.5%) 등이다.

 

민감성 스킨케어 제품 시장 ‘쑥쑥’

 

 

중국 상하이 소비자의 피부 타입을 바우만 기법으로 분석했다.

 

조사 대상자의 피부는 유분이 많고 민감하며 색소성‧주름성 피부로 나타났다.

 

20대는 유분기‧번들거림과 칙칙한 피부톤을 고민했다. 30대는 피부 트러블을, 40대는 주름‧잔주름을 고민으로 꼽았다.

 

코로나19 이후 피부 탄력 저하와 거칠어진 피부결에 대한 고민이 증가했다.

 

중국 민감성 피부용 스킨케어 시장은 2020년 약 168억 위안을 형성했다. 중국 바이두 지수에 따르면 2015년 말부터 ‘민감성 피부용 스킨케어 제품’ 검색지수가 급상승했다.

 

‘탄력있고 탱탱한 피부’ 꿈꾼다

 

 

중국 여성은 전 연령층에 걸쳐 탄력 넘치는 피부를 원했다. 이어 △ 촉촉한 수분감(40.2%) △ 화사한 광채(35.6%) △ 기미‧잡티 없이 깨끗한(35.2%) △ 부드럽고 보송보송한(32.2%) 피부를 희망했다.

 

피부 고민은 기능성 화장품과 뷰티 기구로 해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는 피부 톤‧모공‧수분 관리에 중점을 두고 안티에이징 기능성 화장품을 활용했다. 30대는 피부 트러블, 40대는 유분기 관리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했다. 40대는 뷰티 디바이스나 병원‧에스테틱숍 이용율이 높았다.

 

월 평균 지출액 약 14만원…기초 화장품 80%

 

 

현재 쓰는 기초 화장품 평균 개수는 8.3개다. 20대가 9개로 가장 많았다.

 

△ 에센스‧세럼‧앰플 △ 스킨‧토너 △ 크림 △ 로션‧에멀전 사용율이 80%를 차지했다.

 

월 평균 화장품 지출액은 736위안(한화 약 14만원)이다. 20대가 지출액이 가장 높았으며 보습케어‧안티에이징‧미백‧트러블 케어 제품을 구매했다.

 

주요 구매 채널은 △ 온라인 쇼핑몰 내 브랜드 플래그십 스토어 △ 브랜드 공식몰 △ 화장품 전문몰‧드럭스토어 온라인몰 △ 해외 직구 사이트 순이다.

 

오프라인 매장은 △ 화장품 전문점 △ 대형 쇼핑몰 내 브랜드 매장 △ 백화점 △ 면세점 △ 드럭스토어 등이다.

 

보습제 ‘효능’ ‘로션’ ‘부드러운’ 떠올려

 

보습제 연상 단어를 분석한 결과 효능‧효과(54.8%)가 가장 많았다. 특히 보습력(30.6%)에 대한 언급이 두드러졌다. ‘로션’ 제형과 ‘부드러운’ 사용감에 대한 연상률이 높았다.

 

건성 피부와 20대에서 보습력에 대한 니즈가 증가했다. 건성 피부는 마스크팩 제형에서도 보습력을 중시했다.

 

보습제 가운데 에센스‧세럼‧앰플의 사용율과 선호율이 모두 높았다. 스킨‧토너와 로션 등이 뒤를 이었다. 20대는 마스크팩에 대한 니즈도 강했다.

 

보습 관련 브랜드는 랑콤‧에스티로더‧로레알‧자연당‧올레이‧시세이도‧키엘‧라로슈포제 등을 들었다.

 

프리미엄‧하이엔드‧코스메슈티컬 브랜드 관심

 

소비자가 관심을 가지는 제품은 프리미엄 브랜드 화장품으로 72.4%를 차지했다.

 

△ 코스메슈티컬 화장품(58.4%) △ 친환경 화장품(54.6%) △ 올인원 화장품(53.2%) △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 화장품(52.4%) △ 유기농 화장품(46.4%) △ 맞춤형 화장품(36.4%) 등이 2위부터 8위에 들었다.

 

관심 원료는 바이오‧식물류‧비타민‧허브‧과일류‧식재료‧꽃‧보석‧해양 심층수 등으로 나왔다.

 

향은 허브‧플로럴‧프루티‧시트러스‧파우더리 등을 선호했다.

 

양성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안전성연구팀 주임연구원은 “중국에서는 기능성 화장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안티에이징 화장품이 강세다. 나이아신아마이드‧레티놀 등 미백‧화이트닝 성분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민감성‧트러블 피부용 스킨케어 시장이 커지고 있다. 탈모 인구가 늘면서 기능성 헤어케어 시장도 주목 받는다. 화장품 소비가 헤어케어와 향수로 이어지는 추세다. 프리미엄 메이크업 분야도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