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2.7℃
  • 서울 22.1℃
  • 흐림대전 27.9℃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7.7℃
  • 흐림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화장품

최소영 KAIST 교수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

생분해 바이오 플라스틱 연구…환경오염 해결 기여

 

최소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 조교수가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을 수상했다.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을 연구해 인터내셔널 라이징 탤런트(International Rising Talent, 신진 여성과학자) 상이다.

 

최소영 연구 조교수는 ‘2020년 제19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펠로십 수상자다. 한국과학기술원 생명화학공학과 소속으로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을 연구한다. 플라스틱이 유발하는 환경 오염을 해결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은 전세계 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업적을 달성한 여성과학자를 선발한다. 여성과학자 5인에게 세계여성과학자상을, 15명에게 신진 여성과학자상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렸다. 세계 35개국에서 수상자 45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는 코로나19와 기후변화‧질병 등 건강 관련 분야를 연구한 과학자를 집중 선발했다.

 

알렉산드라 팔트(Alexandra Palt) 로레알 기업책임자는 “여성과학자는 전세계 기술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해왔다. 이들은 수준 높은 연구력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사회적 장애물에 직면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도적 차별과 사회적 편견은 여성과학자의 연구 범위를 제한한다. 다양한 여성 인재를 발굴해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전세계 과학자 가운데 여성은 3명 중 1명에 그쳤다. 노벨상 수상자 중 여성 비중은 단 4%다. 유럽 고위급 과학자 중 여성 비율도 14%에 머무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레알 재단과 유네스코는 ‘세상은 과학이 필요하고 과학은 여성이 필요하다’는 신념 아래 여성과학자상을 제정했다. 1998년부터 현재까지 여성과학자 3천9백여명을 지원하고 있다.

 

샤밀라 나이르 베두엘레(Shamila Nair-Bedouelle) 유네스코 자연과학 사무총장은 “올해는 에너지 저장과 수소연료, 양자 광학 등 탈탄소화 분야의 연구가 두드러졌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계 과학계에서 여성 과학자 비율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여전히 유리 천장은 존재한다. 유네스코는 성평등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UN 과학 기관이다.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을 통해 여성과학자들의 권익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