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31.3℃
  • 구름조금서울 28.2℃
  • 흐림대전 25.5℃
  • 흐림대구 25.2℃
  • 흐림울산 24.8℃
  • 흐림광주 26.7℃
  • 천둥번개부산 26.0℃
  • 흐림고창 27.0℃
  • 흐림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5.7℃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6.1℃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마케팅

그린 코스메틱(인도)·멀티 기능성화장품(싱가포르), 거부할 수 없는 ‘대세’

온라인 플랫폼, 유통 장악력 더욱 커져…나이카·라자다 핵심 채널로 자리매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인도·싱가포르)

 

“그린 코스메틱과 멀티 기능성화장품에 주목하라”

 

인도의 화장품 시장과 싱가포르 소비자들의 최신 트렌드를 요약할 수 있는 가장 간명한 문장이다.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하듯 인도 화장품 시장과 관련해서는 ‘그린’(Green)을 주요 키워드로 삼고 ‘깨끗한’(Clean) ‘유기농’(Organic)이 연관 키워드로 나타난다.

 

이와는 달리 싱가포르에서는 ‘다기능’(Multi)이 주요 키워드로 뜬다. ‘밤·연고’(Balm) ‘클렌저·세안제’(Cleanser)가 연관 키워드로 등장하는 한편 멀티 기능성화장품이 각광을 받고 있는 흐름이 뚜렷하다.

 

이 같은 내용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이재란· www.kcii.re.kr ·이하 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 제 5편-인도·싱가포르 편을 통해 확인한 것이다.

 

원료·성분·용기·포장 전 영역에 부는 친환경 바람

현재 인도 화장품 시장은 원료‧성분 뿐만 아니라 제품 처방과 용기·포장 등에서도 친환경 요소를 갖춘 그린 코스메틱에 대한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인도의 경우 고대 힌두교에 기반한 대체의학의 하나로 받아들여지는 ‘아유르베다’(Ayurveda)의 영향으로 천연 성분을 활용한 제품에 관심이 높은 편이다. 여기에다 최근 전 세계에서 불고 있는 친환경·지속 가능성에 대한 관심까지 더해지면서 많은 브랜드가 이같은 그린 코스메틱 콘셉트를 표방한 화장품을 출시하고 있다는 것.

 

소비자와 시장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그린 코스메틱을 전문으로 유통하는 플랫폼 또는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 배송 시스템과 같이 제품 이외의 측면에도 친환경 요소를 갖춘 서비가 각광받고 있다.

 

다른 한편으로는 친환경·천연·지속가능 등의 키워드가 남발하면서 실제로는 친환경과 거리가 먼데도 불구하고 마치 친환경인 것처럼 홍보하는 일명 ‘그린 워싱’(Green Washing·위장환경주의)에 대한 문제점도 제기된다.

 

연구원 측은 이와 관련해 “지속가능성·윤리 소비는 인도 소비자 사이에서도 중요한 가치로 대두되기 시작했고 그린 코스메틱·크루얼티 프리 등도 대세로 자리를 잡았다”는 분석과 함께 “K-뷰티 브랜드 역시 크루얼티 프리 등을 표방하고 있어 인도 시장 진출 시 이를 적극 어필할 수 있도록 글로벌 인증 취득 등을 통해 웹사이트·제품 패키징 등에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을 내놨다.

 

복잡하지 않으면서도 높은 효과를 어필하라

‘번거롭지 않은’(fuss-free) 뷰티 루틴을 선호하는 성향이 강한 싱가포르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복잡한 단계를 줄이는 동시에 높은 효과를 자랑하는 멀티 기능성화장품의 인기가 높게 나타났다.

 

즉 기존 스킨케어 단계를 줄이는 데에 집중한 ‘올-인-원’(All-in-One) 제품과 달리 품목 카테고리의 벽을 넘나들며 특정 기능을 결합한 제품이 주목받는 상황.

 

 

예를 들면 △ 스킨케어 성분을 함유한 파운데이션 △ 톤 업 효과를 가진 세럼 △ 클렌저와 자외선차단제를 결합한 제품처럼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한 멀티 콘셉트 제품 출시가 눈에 띄게 늘어났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연구원 관계자는 “스킨케어와 메이크업에 많은 시간을 들이고 싶어 하지 않는 싱가포르 소비자에게 기존의 일반 기능, 품목 조합에서 벗어나 틀을 깨는 혁신형 하이브리드 아이디어로 새로운 카테고리와 시장을 창출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진화하는 유통 채널…나이카·라자다 특장점 벤치마킹 필요해

유통 채널과 관련한 조사에서는 인도의 ‘나이카’(Nykaa)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뷰티 전자상거래 플랫폼 나이카는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2022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각 브랜드 또는 공인 벤더로부터 직접 제품을 소싱하고 각 브랜드의 정품 인증서를 공개, 소비자의 신뢰를 얻었다.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현재 인도 전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70여 곳의 오프라인 매장을 판매 제품의 특징에 따라 △ 럭스(Luxe: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위주 고급 매장) △ 온 트렌드(On Trend: 최신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 매장) △ 키오스크(Kiosk: 자체 개발 브랜드 ‘나이카 코스메틱·내추럴스’ 판매) 등 3가지 타입으로 구분, 매장을 방문하는 소비자에게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라자다는 동남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성장, 월간 이용자수가 1억6천만 명에 달하고 연간 매출액은 26조5천억 원에 이르는 대형 유통 채널이다.

 

싱가포르 내무부가 발표(2022년 5월)한 ‘전자상거래시장 거래안전등급’(TSR)에서 아마존·큐텐과 함께 가장 높은 안전 등급으로 평가받아 신뢰도까지 확보한 상태다.

 

소비자를 대상으로 ‘라자다 6.6 메가 세일’과 같은 프로모션은 물론 △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라즈 라이브’ △ 보너스 적립 온라인 게임 ‘라지 스타’ 등 부가 서비스를 통해 단순 쇼핑 서비스 뿐만 아니라 플랫폼 방문 자체에 재미를 부여하고 이러한 경험이 쇼핑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하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이에 더해 라즈몰(LazMall·각 국가의 인증기관에서 사업자 신뢰도·품질에 관한 인증서를 받은 사업자를 인증) 우수 판매자를 대상으로는 라자다 물류 창고에서 직접 제품을 보관·포장·배송하는 FBL(Fulfillment by Lazada) 서비스를 제공, 고객 만족도와 입점 기업의 이미지 제고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