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3.0℃
  • 흐림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1.5℃
  • 흐림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0.7℃
  • 흐림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5℃
  • 흐림강화 -7.2℃
  • 구름조금보은 -5.3℃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2.7℃
  • 흐림거제 0.3℃
기상청 제공

마케팅

추락하는 K-뷰티 수출, 연말까지 82억$ 수준이면 ‘선방’

9월 실적, 하반기 들어 최대 낙폭…1~9월 누계 60억 달러 간신히 넘겨

 

‘추락하는 K-뷰티 수출에 날개가 없다’

 

9월 한 달 동안의 화장품 수출 실적이 올들어 네 번째, 하반기 들어서는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하면서 여전히 고전을 계속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www.motie.go.kr )가 집계 발표한 ‘9월 수출입동향’ 자료의 화장품 부문 9월 수출 실적은 7억4천300만 달러, 지난해 같은 기간의 8억7천200만 달러보다 14.8%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수출의 하락 폭은 올해 △ 1월: -24.8% △ 4월: -18.0%) △ 3월: -16.8%에 이어 네 번째로 큰 감소율이며 7월 이후 3개월 가운데 가장 큰 낙폭이다. 이와 함께 8억3천400만 달러를 기록했던 지난 2020년 9월, 8억7천200만 달러의 실적을 올렸던 지난해 9월 등과 비교해 최근 3년 동안의 9월 수출 실적 가운데서도 최저치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다만 8월의 6억2천400만 달러보다는 19.1%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올해 1월~9월까지의 누적 화장품 수출 실적은 총 60억3천9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누적 실적 68억1천900만 달러보다 금액으로 7억8천만 달러, 감소율로는 11.4% 이른다. 지난 8월까지의 누적 감소율 10.9%보다 1.5% 포인트가 더 늘어난 셈이다.

 

지난해까지 산업통상자원부의 월별 수출입동향 실적 자료에서 화장품 산업은 ‘5대 유망 소비재 수출 추이’ 가운데서도 별도의 품목으로 구분돼 △ 수출 증가 요인 △ 주요 수출국가별 변화 추이 △ 화장품 각 품목별 수출실적 상황 등에 대한 상세한 분석이 이뤄졌다.

 

그렇지만 올해 들어 하락 폭이 심화하고 5월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1월부터 4월, 6월부터 9월까지 8개월 동안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하락세를 보이면서 특별한 반등 조짐이 보이지 않음에 따라 월별 품목 분석 대상에서 조차 제외돼 있는 상황이다.

 

앞으론 남은 3개월 간의 전망에서도 지금까지의 기조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하게 제기됨에 따라 올해 화장품 수출 실적은 지난해의 91억7천500만 달러보다 10~13% 정도가 줄어든 79억 달러~82억5천만 달러 수준에서 마감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렇게 되면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시점이었던 2020년(76억 달러)의 수준을 소폭 상회하는 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