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3℃
  • 구름조금고창 -2.7℃
  • 제주 1.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마케팅

화장품 수출, 22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

12월 실적 6억$에 그쳐 연간 80억$ 수성도 실패…79억6200만$·13.2%↓

 

결국 그 어떤 드라마틱한 반전도 없었다.

 

2022년 한 해 동안 줄곧 하향곡선을 그리며 부진을 면치 못했던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이 마지막 달이었던 지난 12월에도 6억 달러 수출실적을 올리는 데 그침으로써 연간 80억 달러 고지 사수에도 실패하고 말았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www.motie.go.kr )가 오늘(1일) 잠정 집계발표한 ‘12월·2022년 연간 수출입동향’ 자료에 의하면 화장품 수출은 지난 12월에 6억 달러 수출에 그쳐 전년 같은 기간 6억8천900만 달러보다 12.9% 감소세를 보였다. 연간 최대 낙폭을 보였던 지난해 11월 실적보다도 6.1%, 3천900만 달러가 줄어든 수치다.

 

 

이로써 2022년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액은 총 79억6천200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 2021년의 91억7천500만 달러보다 13.2%가 줄어든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실적은 지난 2000년 이후 최저 2.9%(2011년), 최고 75.4%(2010년)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21년 연속 성장세를 기록하다가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에 머물렀다.

 

특히 지난해에는 8억3천700만 달러를 기록한 5월 한 차례를 제외한 나머지 11개월 모두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수출 감소에 그치는 등 코로나19 팬데믹 후유증을 가장 심하게 앓고 있는 업종 가운데 하나에 속했다.

 

11월까지의 누적 실적이 73억6천200만 달러(일부 수치 조정)를 기록함으로써 11월 실적(6억3천900만 달러) 수준 만을 유지했어도 연간 80억 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실낱같은 희망’ 마저도 사라지고 말았다.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절정을 향해 치달았던 지난 2020년 6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19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성장’을 보이며 기염을 토해 최고의 수출 효자 품목으로서의 위용을 과시했지만 2022년 개막과 동시에 감소세에 접어들었고 결국 반전을 일궈내지 못한채 22년 만에 첫 수출감소에 머물렀다.

 

화장품 업계 수출관련 전문가들은 “애초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이 중국과 홍콩에 편중한 구조의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는 점은 누구나 알고 있던 사항”이라고 지적하고 “지난 20년 동안의 성장에 과몰입해 수출 국가(지역) 다변화를 완성하지 못한 결과가 이제야 현실로 드러난 것일뿐 결코 놀랄거나 실망할 사안이 아니”라고 날 선 비판을 내놓고 있다.

 

중국 현지를 포함해 현재 동남아 지역 수출선을 관리하고 있는 A 씨는 “지난해 2월말부터 시작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역시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에는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었다”며 “미국과 일본, EU를 포함한 소위 선진 시장에 대한 영향력 확대와 더불어 대 중국·홍콩 등의 기존 시장에 대한 전략 검토를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하지 않으면 올해 말에도 동일한 사안으로, 동일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웃지 못할 상황에 직면할 것”이라고 각성을 촉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