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6℃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5℃
  • 광주 -0.3℃
  • 맑음부산 1.8℃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3.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동물실험 화장품 판매금지 ‘확산일로’

美 뉴욕 주도 올해부터 전면 시행…캘리포니아 등 10개주로 늘어
2027년 글로벌 시장 규모 9조6735억…우리나라 수출실적에 육박

오는 2027년이면 글로벌 시장 규모가 9조6천735억 원(78억6천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크루얼티 프리 화장품’(Cruelty-Free·동물실험을 하지 않은 화장품)에 대한 법·제도 차원의 규제가 보다 강화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 시장 규모는 우리나라의 지난해 전체 화장품 수출 실적(79억6천200만 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캐시 호컬 미국 뉴욕주지사가 지난해 12월 동물실험 화장품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A5653B/S4839)에 서명함으로써 올해부터 뉴욕 주에서는 동물실험을 거친 화장품 판매가 전면 금지에 들어갔다.

 

이러한 내용은 코트라 뉴욕무역관의 최신 리포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법은 화장품의 최종 형태 혹은 화장품에 포함된 성분을 살아있는 척추동물의 피부, 눈 또는 그 외 다른 부위에 적용하는 것을 ‘동물실험’으로 규정했다. 이전 뉴욕주에서 판매하고 있던 모든 동물실험 화장품도 예외 없이 판매 금지다.

 

이 법의 시행으로 뉴욕주는 미국에서 동물실험 화장품 판매를 금지하는 10번째 주가 됐다. 국제 동물보호단체 미국 휴메인 소사이어티(The Humane Society of the U.S.)에 따르면 현재 캘리포니아·버지니아·루이지애나·뉴저지·메인·하와이·네바다·일리노이·매릴랜드 등 9곳이 이미 뉴욕 주와 비슷한 법을 시행하고 있다.

 

이 법을 공동 발의한 린다 로젠탈 뉴욕 주 하원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수십 년간 힘없는 동물들이 화장품 제조 목적으로 잔혹하고 고통스러운 실험의 대상이 됐다”며 “동시에 연구 방법의 발달로 샴푸나 마스카라를 만드는 데 동물들을 대상으로 한 잔혹한 실험이 불필요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관련해 휴메인 소사이어티 측은 인간의 세포 조직을 기반으로 한 테스트나 컴퓨터 모델링 등 현대의 테스트 방식은 토끼의 눈에 화학약품을 떨어뜨리거나 쥐에게 억지로 먹이를 먹이는 등의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 단체 브라이언 샤피로 뉴욕주 디렉터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수천 가지의 화장품 성분이 존재하고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실험 방식이 개발된 상황에서 샴푸, 마스카라 등을 개발하기 위해 동물을 대상으로 잔혹한 실험을 유지할 이유가 없다”며 미 전역에서 동물실험 화장품 판매를 근절할 수 있는 법이 속히 통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동물실험 화장품 퇴출 분위기 확산

지난 2013년 EU가 화장품 동물실험과 동물실험을 한 화장품 판매를 금지한데 이어 최근까지 인도·이스라엘·노르웨이·아이슬란드·스위스·멕시코 등이 유사한 법을 통과시켰다.

 

현재 미국의 경우 연방 차원에서 동물실험 화장품에 판매 금지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 않지만 위에서 밝힌 10곳의 주정부 차원에서 판매를 규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021년 12월에는 미 하원에 동물실험 화장품 판매를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Humane Cosmetic Act of 2021)이 발의돼 있는 상태다.

 

여기에 보디숍·유니레버·H&M·폴라’스 초이스·월그린 등 375곳 이상의 글로벌 기업들이 해당 법안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소비자 인식 변화도 이러한 법·제도 차원의 규제에 힘을 실어주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동물실험 화장품에 큰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던 과거와 달리 요즘 소비자에게 동물 복지는 제품 구매에 중요한 고려사항으로 등장했기 때문.

 

AR 뷰티 플랫폼 ‘퍼펙트365’가 지난 2018년 앱 사용 여성 1만5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36%가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크루얼티 프리 화장품 브랜드만 구입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24%는 크루얼티 프리 화장품 브랜드 정보를 얻기 위해 국제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People for the Ethical Treating of Animals)의 홈페이지를 방문했으며 43%는 사용하는 화장품이 동물실험을 한 화장품 사실임을 알게 되었다면 해당 제품의 사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퍼펙트365 카라 하버 마케팅 디렉터는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젊은 여성 소비자의 높은 비중이 동물실험 뷰티 제품에 우려를 나타냈다”며 “동물실험 화장품에 대한 규제가 없는 곳이 많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소비자 요구에 부합을 위해 노력하는 뷰티 브랜드들이 간과해서는 안되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소비자 인식 변화와 구매 의사를 반영하듯 ‘동물실험 안하는 화장품’ 인증을 획득하는 화장품 브랜드들도 늘고 있다. 크루얼티 프리 인증을 통해 동물실험을 하지 않은 화장품임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소비자들이 구매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전망·시사점

시장조사기업 브랜드에센스 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20년 크루얼티 프리 화장품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51억6000만 달러(한화 약 6조3천500억 원)였으며 오는 2027년까지 연평균 6.2%의 성장세를 보이면서 78억6천만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소비자들이 화장품 제조를 위한 동물실험에 대해 부정 인식을 하는 경향이 더욱 커졌고 정부 차원의 강력한 규제가 이 시장 확대의 요인이 되리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화장품 소비자의 요구가 더욱 다양해지고 까다로워지고 있다는 점도 큰 영향을 주고 있다. 기능과 사용감, 편리성은 물론 △ 동물실험 시행 여부 △ 유해성분이나 동물성 성분 함유 여부 △ 용기 재활용 가능 여부 등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구매를 결정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은 거부할 수 없는 추세다.

 

코트라 뉴욕무역관은 최근 이 같은 흐름과 관련, 뉴저지를 기반으로 한 화장품 수입업체인 A사 관계자가 인터뷰를 통해 “클린뷰티, 크루얼티-프리는 이제 뷰티 시장 진입에 필요한 최소한의 요구조건으로 여겨지고 있다”며 “특히 크루얼티-프리의 경우 규제 강화로 판매 금지 지역이 늘어나고 있어 화장품 기업들이 이를 염두에 두고 제품 개발과 소싱을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