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화장품

“규제 혁신 기반, 법·제도 정비·안착이 최우선”

中 장벽은 우리가 극복해야 할 사안…‘고객 연구 심화’ 중요·필요성 절실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지금까지 강력하게 추진해 온 ‘규제 혁신을 통한 글로벌 스탠다드 법·제도·정책’ 정립에 집중하는 동시에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 전체가 나아가야 할 올바른 지향점을 설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한 순간에 모든 것을 바꿀 수는 없겠지만 당초 설계했던 구상을 상황에 맞게 조정하면서 목표했던 바를 이룰 수 있도록 진행해 갈 생각입니다.”

 

‘업무를 파악한 지 이제 일주일을 겨우 넘겨 드릴 말씀이 별로 없다’며 시종일관 겸손한 태도를 보이던 대한화장품협회 연재호 신임 부회장은, 그렇지만 현재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각 사안에 대해서는 그 동안 쌓아온 전문가로서의 경륜에 기반해 의견을 피력하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특히 아모레퍼시픽 선양·상하이 법인에서 19년 간 연구원·연구소장으로 근무한 경력을 입증하듯 중국 화장품 산업과 시장, 고객, 기술 수준 등에 대해서도 높은 식견을 보여주었다.

 

 

중국에서 오랜 기간 근무했던 이력 때문에 관련 질문을 많이 받는다는 연 부회장은, 그렇지만 “화장품협회 신임 부회장으로서 먼저 처리해야 할 사안들, 즉 최우선 현안이라고 할 수 있는 규제 혁신에 기반한 법·제도의 현행화와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의 업그레이드, 안정 정착 등에 역량을 집중하고 올해 추진해야 할 역점 사업들 역시 계획대로 추진해 갈 것”이라며 우선 순위에 대해 명확히 선을 그었다.

 

그는 “지난 한 해 동안 수출 상승세가 꺾이면서 K-뷰티 전체의 활력이 많이 떨어진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대 중국 실적이 부진한 것이 가장 큰 요인일텐데요, 그러나 이 역시 산업의 성장과정에서 겪어야 할 또 하나의 통과의례라고 판단합니다”라고 진단하고 “수출대상국, 특히 중국이 화장품 관련 법·제도를 자국 산업에 유리하도록 개정, 운용하는 부분은 우리 스스로가 극복해야 할 사안이라고 봅니다. 그러한 부분에 과민하게 반응하기 보다는 오히려 시장 변화와 고객에 대해 한층 더 디테일하고도 심화한 연구를 통해 공략하는 것이 미래를 위해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연 부회장은 우리나라 화장품 전체 수출실적에서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국내 중소 화장품 기업의 미래 성장과 발전에 대해 “단언할 수는 없지만 현재 추진하고 있는 규제 혁신 기반의 법·제도 정비작업이 일정 부분 성과를 창출하고 안정화를 이룬다는 조건을 전제로 한다면 각 기업의 창의성에 기반한 연구기술·개발 부문에서의 경쟁력이 성패를 가르지 않을까 합니다. 이는 비단 중소기업에만 국한할 수 없는 사안일텐데요, 결국 산업 발전을 위한 바탕이 돼야 할 법과 제도가 시대와 시장, 소비자의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하리라 봅니다”라고 전망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그는 “언제나 중요했지만, 고객(소비자)에 대한 연구가 보다 심화해야 할 필요성이 더더욱 절실해지고 있습니다. 단순한 트렌드에 휘둘리면서 ‘쫓아다니기’ 보다는 언제나 ‘고객을 중심에 고정’한 상태에서 제품 개발과 마케팅 등의 요소들이 이를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단순히 특정 대륙·국가에 한정해 성과(매출)를 올릴 수 있는 상황은 다시 연출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고객을 위한 연구와 노력이 절실해야 할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기업의 이러한 활동을 보장할 수 있는 법과 제도가 필요한 것 역시 이 지점에서 찾을 수 있지요.”라고 거듭 강조했다.

 

‘중국 화장품 산업·시장 전문가’를 넘어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을 대표하는 화장품협회의 실무책임자로서 발휘하게 될 연 부회장의 활약이 새로운 기대를 낳게 하는 2023년 3월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