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법·제도·정책

中 NMPA 신원료 등록 57건 중 ‘한국은 단 2건’

A유형에 ‘아시바트랩’ 올해 들어 첫 사례…화장품 기업으로선 사실상 최초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중국의 화장품 신원료 등록 시스템을 가동한 후 지난 2021년 6월 첫 신원료 등록이 이뤄졌고 이달 16일 현재까지 전체 신원료 등록 건수는 모두 57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이 가운데 우리나라가 등록한 신원료는 2건에 불과하고 그나마 화장품 기업(원료기업 포함)이 등록을 완료한 경우는 단 1건 밖에 확인되지 않았다.

 

코스모닝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이하 NMPA) 신원료 등록 시스템 검색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현 시점(3월 16일)에서 화장품 신원료로 등록한 건수는 지난해 말까지 47건, 올해 10건 등 모두 57건이었다.

 

우리나라 기업의 신원료 등록은 지난해 9월에 LX하우시스가 처음으로 완료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아모레퍼시픽이 독자 개발한 ‘아시바트랩’(Asivatrep) 성분이 신원료 등록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아시바트랩은 기존 사용 이력이 없는 A유형(A0~A4 중 A2)에 해당하는 신원료로 중국 현지 시험진행 등을 포함, 등록 준비에 약 1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기업 중 첫 신원료 등록을 한 LX하우시스의 경우에는 폴리머류로 분류하는 D 유형에 속하는 원료다.

 

아모레퍼시픽의 아시바트랩은 지난 2010년 초부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독자 기술로 개발에 들어가 피부 장벽 손상과 가려움 등을 동반하는 피부를 보호하는 효과를 가진 원료(성분)로 ‘에스트라 아토베리어 잇칭 크림 MD’ 제품에 적용해 지난해 10월에 출시한 바 있다.

 

특히 이 제품은 피부 수분을 유지시켜 건조함을 감소시키는 동시에 긁는 행위로 인한 2차 피부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피부에 물리성 막을 형성해 주는 점착성 투명 창상피복재 의료기기(MD)로 허가받은 제품.

 

아시바트랩 성분의 신원료 등록이 의미를 갖는 것은 사실상 국내 화장품 기업이 신원료로 등록한 첫 사례라는 점과 중국 기허가원료목록(IECIC)에 없었던 성분이어서 신원료 등록을 통해서만 (중국 수출 제품 또는 중국 내)사용이 가능했다는 사실 때문이다.

 

아시바트랩의 이번 신원료 등록을 기점으로 아모레퍼시픽 측은 더마코스메틱 카테고리와 코스메슈티컬 콘셉트의 제품 개발과 중국 시장에서의 마케팅 활동에 한층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중국 당국의 이같은 신원료 등록에 대한 전제 조건과 과정이 여전히 높은 비관세무역 장벽의 하나로 작용함에 따라 국내 화장품 기업들의 중국 시장 공략이 갈수록 힘에 부칠 것이라는 전망과 동시에 이번 등록을 신호탄으로 국내 화장품 기업들이 신원료 등록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 아시바트랩 등록과 관련한 등록작업을 진행한 경내책임회사는 주소 상 항저우에 위치하고 있는 기업(杭州瑞欧辰星科技有限公司)으로 확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