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5.10 (금)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9.3℃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지속가능한 지구 위한 새 패러다임 ‘전과정 평가’

한국P&G, ‘2023 환경 지속가능성 기자 간담회’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제품의 모든 과정을 고려해야 기후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 쓰레기 감축·폐기에서 한발 나아가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접근해야 한다.”

 

한국P&G가 기후위기 대응법으로 ‘전과정 평가’ 개념을 제시했다. 제품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전과정 평가(Life Cycle Assessment)를 통해 품질과 지속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개발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한국P&G는 오늘(25일) 오전 10시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2023 환경 지속가능성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과정 평가를 소개하고 기업과 소비자가 이를 실천할 방안을 제시했다. △ 허탁 건국대 화학공학부 명예교수·한국환경한림원 회장 △ 예현숙 한국P&G ESG 리더·대외협력본부 상무 △ 양지안 서울녹색구매지원센터 센터장 등이 발표를 맡았다.

 

원료 수급부터 폐기까지 전과정 평가 도입해야

 

허탁 명예교수는 글로벌 환경 지속가능성 동향을 설명했다. 전 세계적으로 △ 자원 고갈 △ 기후 변화 △ 환경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탄소 감축을 넘어 탄소 중립이 화두라고 말했다. 탄소 중립을 위해 ‘생산-소비-폐기’ 체계를 ‘생산-소비-수거-재활용’ 선순환 체계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순환 체계로 바꾸려면 전과정 평가가 요구된다. 전과정 평가는 원료 수급부터 제조·포장·운송·사용·폐기 각 단계에서 발생하는 환경적 영향을 측정·평가·개선하는 접근법이다.

 

제품의 전 생애 주기를 바라보는 전과정 평가는 개선과 해결에 집중한다. 기존 환경 정책에 비해 포괄적이며 효과적인 접근으로 평가 받는다.

 

허탁 명예교수는 “전과정 관점에서 제품의 재사용·재생산이 쉽도록 설계해야 한다. 제품 설계·생산·유통·소비 단계에서 전과정 평가 개념을 도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환경 정책은 사업장·공급망 내 탄소 배출만 관리했다. 최근 글로벌 환경 트렌드는 소비자의 사용 단계와 폐기까지 아우르는 제품의 모든 과정을 아우른다”고 덧붙였다.

 

녹턴(綠turn) : 녹색 상품 & 녹색 소비

 

한국P&G는 다우니 페브리즈 질레트 헤드앤숄더 등을 판매하는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이다.

 

이 회사는 ‘생활을 통해 지구를 혁신하는 힘’을 비전으로 삼고 환경 지속가능성 목표를 수립했다. 2021년 넷제로 2040을 발표했다. 온실가스 순 배출 0을 2040년까지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원료 수급부터 폐기까지 제품의 전 과정을 검토하고, 탄소 배출을 줄일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다우니 딥클린 세탁세제와 팸퍼스 등은 탄소 배출을 줄인 대표 제품이다.

 

예현숙 한국P&G 상무는 “가정 내 탄소감축 노력도 중요하다. 소비자가 전과정 평가를 이해하고 가정에서 습관으로 정착시키야 한다. 환경 지속가능성에 대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지안 서울녹색구매지원센터장은 녹턴(綠turn ; 녹색으로 전환)의 중요성을 공유했다. 그는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고 녹색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 요구된다고 했다. 녹색 상품은 원료부터 폐기까지 이르는 전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제품을 가리킨다.

 

나아가 소비자가 생활 속에서 환경을 개선할 방법으로 △ 냉장고 적정 용량 채우기 △ 세탁기 사용 횟수 줄이기 △ 물티슈 사용 줄이기 △ 보일러 배관 청소를 통해 열효율 등을 꼽았다.

 

예현숙 상무는 “기후 위기에 실질적으로 대응하려면 제품의 전과정을 바라보는 관점이 필요하다. 생활 속 작은 행동이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든다. 소비자에게 환경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환경을 개선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