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4.6℃
  • 구름많음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4.2℃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13.1℃
  • 흐림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1.7℃
  • 맑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코스맥스 대표 최경·코스맥스차이나 대표 심상배 부회장 선임

한·중 고객사 서비스 강화 드라이브...글로벌 ODM·OBM 사업 확대 주도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대표가 코스맥스 대표로 선임됐다. 심상배 코스맥스 부회장은 코스맥스차이나 대표에 올랐다.

 

코스맥스그룹(회장 이경수)이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부회장)와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대표이사(부회장)의 직책을 상호 교체하는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들의 성공 경험을 국내와 중국 법인에 접목해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할 전략이다.

 

코스맥스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코스맥스차이나 대표에 심상배 전(前) 코스맥스 대표(부회장)를, 코스맥스 대표에 최경 전(前) 코스맥스차이나 대표(부회장)를 임명했다.

 

심상배 부회장은 1980년 태평양에 입사했다. 아모레퍼시픽에서 생산‧물류‧연구·개발 등을 담당했다. 2020년 코스맥스그룹에 합류해 2021년부터 코스맥스 대표를 맡았다.

 

심 부회장은 코스맥스 대표 선임 직후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회사 발전을 이끈 공로를 인정 받았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인디 브랜드 성장세에 대응해 국내 법인 매출 1조 원을 달성했다.

 

심상배 부회장은 중국 법인에 고객만족 경영 시스템을 확립할 예정이다. K-뷰티 부흥기를 이끈 노하우를 OBM(제조업자브랜드개발) 사업에 결합해 새로운 도약을 이룰 방침이다.

 

최경 부회장은 2004년 코스맥스차이나 법인 설립과 동시에 총경리로 발탁됐다. 20여년 동안 중국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현재 코스맥스 중국사업은 △코스맥스차이나(상하이) △코스맥스광저우(광저우) △이센생물과기유한공사(광저우) 등 3개 법인으로 운영된다.

 

중국 진출 초기인 2006년 매출은 15억 원에 불과했다. 코로나19 시기인 2021년에는 매출 6천310억 원(연결 기준)을 기록했다.(2023년 중국 법인 연결 매출 5천500억 원)

 

중국 화장품시장은 글로벌 브랜드가 강세를 보인다. 가성비를 내세운 중국 현지 브랜드도 약진하고 있다.

 

최경 부회장은 중국 시장에서 ‘속도의 DNA’를 강조했다. 14억 명 이상의 중국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한 경영철학이다. 그는 한국 화장품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고객사 토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코스맥스그룹 관계자는 “심상배 부회장과 최경 부회장은 한·중 양국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화장품 전문가다. 이번 인사가 코스맥스가 글로벌 ODM·OBM 기업으로 진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