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8℃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0.2℃
  • 맑음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19.1℃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화장품

“2020년, 화장품산업 바닥 탈출한다”

한국투자증권, 내년 전망 보고서 발표

URL복사

내년 화장품시장 생존전략 키워드는 ‘해외’ ‘프리미엄’ ‘차별화’가 꼽혔다.

 

화장품시장은 점진적으로 바닥을 벗어날 것으로 점쳐졌다. 중국시장에서 주도권을 찾는 동시에 수출국을 다변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아울러 면세점이 유망 채널로 떠올랐다. 글로벌 화장품시장에서 프리미엄 제품이 세를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시장에 프리미엄 화장품을 공급하는 면세점은 내년에도 몸집을 키울 전망이다.

 

아울러 2020년에도 고가 브랜드가 중국시장에서 유망할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력이 높아진 중국인들의 지갑을 열기 위해 브랜드 차별화 전략이 시급한 것으로 나왔다.

 

이는 한국투자증권이 발표한 2020년 전망 보고서에서 도출됐다. 한국투자증권은 글로벌 경쟁력은 높지만 저성장 국면을 맞은 국내 화장품업계의 내년 지형도를 다각도로 제시했다.

 

2020년 실적 회복의 Key ‘아모레퍼시픽’

 

“화장품, 업황과 경쟁력은 좋다. 점진적으로 바닥을 탈출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보고서는 내년 화장품업계 실적 변동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고 브랜드 간 경쟁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2020년 중국서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확실한 차별화를 통해 중국 사업에서 주도권을 찾아야 한다는 조언이다.

 

국내 화장품 소매판매액은 2016년 22조원에서 2018년 30조원에 달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9년은 약 35조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화장품업계의 2020년 영업이익은 2조 7천억원으로 예상했다. 2019년 대비 20% 증가해 회복 국면을 보이나 2016년 비해 낮은 수준이다.

 

2020년 실적 회복의 열쇠는 아모레퍼시픽이라고 진단했다. 내수 시장 매출 회복과 해외 사업에서 실적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봤다.

 

프리미엄 화장품 유통 ‘면세점’ 유망

 

올해 면세점 시장 규모는 24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시장에서 프리미엄 화장품이 세를 넓히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세계 면세시장의 약 25%를 점유하고 있다. 면세 화장품시장은 2019년 전년 대비 약 38% 증가한 16조원 규모다. 화장품이 국내 면세시장의 65%를, 글로벌 면세시장의 약 40%를, 아시아 전체 화장품 면세 시장의 약 6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면세점은 중국 프리미엄 화장품의 주요 유통 경로로 활용되고 있다. 면세점은 양적 확대와 중국 규제 리스크에 노출됐으나 내년에도 양호한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국내 면세점 업체의 제품 소싱 역량이 강화되고, 중국 고가 화장품시장이 커지면서 면세시장에 청신호를 켤 것이라는 목소리다.

 

홍콩의 경제 불안정성과 엔화 강세, 원화 약세 등도 국내 면세점시장 성장에 우호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시각이다.

 

LG생활건강‧아모레퍼시픽‧신세계인터내셔날 주목

 

 

보고서는 면세시장에서 주목할 화장품회사로 △ LG생활건강 △ 아모레퍼시픽 △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들었다. △ LG생활건강의 브랜드 다각화 △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고가 라인 확장 △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의 메가 브랜드 전략 등이 관전 포인트다.

 

LG생활건강은 숨‧오휘‧CNP 등의 브랜드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설화수‧헤라의 고급화에 나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비디비치의 라인업을 확대하고 연작 마케팅에 힘쏟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내년 LG생활건강의 중국 매출액이 20%대 증가할 것으로 점쳤다. 후와 숨이 고가 라인을 늘리고, 숨과 오휘, CNP의 면세점 매출 호조세가 이를 뒷받침한다.

 

아모레퍼시픽 중국 성장률은 10%로 예상했다. 현재 설화수‧헤라 등이 30%대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나, 후에 비해 성장이 더디다는 의견이다.

 

보고서는 “이니스프리 매출이 중국서 계속 부진하면 중국 성장 10% 달성 여부도 불투명하다. 럭셔리 부문 사업 확장 속도와 기존 브랜드 매출 회복이 관건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내수시장은 저성장에 공급 증가로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강력한 제조업체와 중국 유통상을 기반으로 한 카테고리 킬러 업체가 급증했다. 내년 화장품시장을 선점하려면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채널 다각화를 바탕으로 브랜드력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