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0.0℃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5℃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3.9℃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2.1℃
  • 맑음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LG생활건강, 매출 7조6854억·영업이익 1조1764억 시현

화장품 매출 4조7458억(22%↑)·영업이익 8977억(14.7%↑)…럭셔리 브랜드가 주도

URL복사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2019년 △ 매출 7조6천854억 원 △ 영업이익 1조1천764억 원 △ 당기순이익 7천882억 원을 달성, 전년 대비 각각 13.9%·13.2%·13.9%의 성장률로 15년 연속 성장을 이루고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주)LG생활건강은 “지속되는 내수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분쟁, 중국 전자상거래법 실시로 인한 불확실성, 홍콩 사태 장기화 등 국내외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매 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10% 이상 흔들림 없이 성장하는 탁월한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럭셔리 화장품에 대한 높은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전략이 맞아 떨어지면서 후·숨·오휘 등 럭셔리 브랜드 경쟁력이 더욱 견고해졌고 중국, 일본 등 주요 해외 시장에서의 사업 호조로 해외사업이 48%의 높은 성장을 이루는 등 국내외에서 고른 성장을 이뤄낸 것이 핵심 요인으로 분석됐다.

 

이와 함께 국내와 아시아에서의 탄탄한 사업 기반을 발판으로 세계 시장으로의 진출을 본격화했고 특히 에이본 인수를 통해 북미 사업 확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점도 주목할 만 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5% 증가한 2조133억 원을 달성, 처음으로 분기 매출 2조 원을 넘어섰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3% 증가한 2천410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사업부별 연간 실적

화장품(뷰티)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21.5% 성장한 4조7천458억 원, 영업이익은 14.7% 성장한 8천977억 원을 달성했다.

 

럭셔리 브랜드가 전체 사업의 성장을 견인한 가운데, 후는 2018년 국내 화장품 최초로 매출 2조원을 돌파한 이래 지난해에는 연 매출 2조5천836억 원을 달성했다.

 

숨과 오휘의 고가라인 ‘숨마’와 ‘더 퍼스트’의 고성장이 이어졌고 더마화장품 CNP 또한 연 매출 1천억 원 고지를 돌파, 메가 브랜드로 도약했다.

 

 

에이치피씨(HPC-Home&Personal Care·생활용품)사업의 매출은 전년 대비 1.8% 성장한 1조 4천882억 원, 영업이익은 4.6% 성장한 1천260억 원이었다.

 

구조조정을 통한 체질개선으로 시장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한 결과 2018년 대비 1.5%포인트 상승한 33.4%의 시장점유율을 기록, 1위 입지를 공고히 했다. 동시에 에이본을 통해 프리미엄 퍼스널케어 제품을 출시, 북미 시장에 성공적인 진출을 이뤘다.

 

이밖에 리프레시먼트(음료)사업은 매출 1조4천514억 원(5.1% 성장), 영업이익 1천527억 원(12.1% 성장)을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