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3℃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0.0℃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마케팅

“지금 일본은 제 4차 한류 붐”…덩달아 K-뷰티도 인기 상승

드라마·K-팝·아이돌프로젝트 관심 고조…메디힐·구달·클리오·이니스프리 등

URL복사


‘이상현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일 년이 넘도록 이어지고 있는 한-일 양국 간 무역분쟁을 포함한 정치·경제 부문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는 소위 ‘제 4차 한류 붐’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현상을 등에 업은 반사이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K-뷰티 역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피부 트러블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스킨케어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으며 ‘한국에서 잘 팔리는 제품’을 내세운 마케팅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코트라 일본도쿄무역관(다카하시 요시에 조사관)은 최신 리포트에서 일본 돈키호테의 매장 가운데 한국 제품의 비중이 높은 신주쿠점을 찾아 K-뷰티 제품 트렌드를 분석, 제시했다.

 

‘한국형 돈키호테’를 표방하면서 야심차게 닻을 올렸던 신세계그룹의 ‘삐에로쇼핑’이 국내에서는 제대로 꽃을 피워보지도 못한 채 운명을 달리하고 말았지만 일본의 돈키호테는 상황이 다르다.

 

돈키호테는 일본 내에 579곳, 해외에 50곳(2020년 9월18일 기준)를 운영하고 있는 일본 최대의 종합 할인점으로 여전히 성업 중이다.

 

지금 일본은 제 4차 한류 붐

일본 넷플릭스가 매일 발표하는 톱10 콘텐츠 10편 중 5편이 한국 드라마다.(2020년 9월 25일 기준) △ 청춘기록(1위) △ 사랑의 불시착(2위) △ 내 ID는 강남미인(3위) △ 이태원클라쓰(5위) 등 무려 네 편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여기에 연예기획사 JYP가 일본인으로 구성한 아이돌그룹을 기획한다는 콘셉트의 ‘니지 프로젝트’까지 인기를 끌면서 일본 젊은 층 사이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도가 상승하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일부 일본 언론에서는 이를 ‘제 4차 한류 붐’으로 표현하고 있는 상황.

 

흔히 일본의 10~20대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장소로 하라주쿠를 꼽는다. 최근에는 일본 최대의 코리아타운으로 불리는 신오쿠보도 일본의 젊은 층이 자주 찾는 장소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니혼테레비가 2019년 9월과 2020년 9월, 하라주쿠역과 신오쿠보역의 유동인구수를 비교 조사한 바에 따르면 하라주쿠는 전년 대비 약 40% 감소한 반면 신오쿠보는 15% 감소하는데 그쳤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하라주쿠와 신오쿠보 중 신오쿠보를 선택하는 젊은이가 늘어나고 있다는 반증이다.

 

K-뷰티, 코로나19여파로 스킨케어 인기

돈키호테가 집계한 최근 K-뷰티 인기 톱5는 △ 메디힐 마스크팩 △ CNP(차앤박) 스킨케어 △ 구달 청귤 스킨케어 △ 클리오 메이크업 제품 △ 이니스프리 스킨케어 등이다.

 

특히 클리오의 스킨케어 라인 구달의 경우에는 지난 5월에 출시돼 단기간 내 순위권에 진입함으로써 주목받고 있다.

 

도쿄무역관은 돈키호테를 운영하는 팬퍼시픽인터내셔널홀딩스(이하 PPIH)의 담당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일본 뷰티 인플루언서가 리뷰하고 큐텐 등 역직구 플랫폼으로 소량 수입된 후 ‘한국에서 잘 팔리는 제품’을 키워드로 내세워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한 점이 성공요인으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신주쿠점 한국 화장품 코너에는 한국어 패키지(성분 등은 일본어 표기 스티커 부착)를 그대로 사용한 제품들도 다수다.

 

이전에는 시간이 들더라도 일본어 패키지를 따로 제작한 후 정식 발매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유튜브나 SNS 등으로 ‘한국에서 잘 팔리는 제품’으로 입소문이 난 제품을 신속하게 발매하려는 경우가 많아 한국어 패키지로 우선 출시하고 판매량 추이에 따라 사후에 일본어 패키지를 구비하는 경향이 우세하다.

 

리포트는 “한국 화장품 톱5 중 클리오 메이크업을 제외한 나머지 4개 브랜드 모두 스킨케어(마스크팩 포함) 제품이 강세를 보인 것도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다.

 

PPIH 홍보 담당자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립스틱, 볼터치 등 마스크에 가려지는 부위의 메이크업 제품 매출과 비교한 경우 마스크 착용으로 피부 트러블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어나 스킨케어 제품의 매출은 비교적 견조하다. 코로나19로 인한 트렌드가 한국 화장품의 인기도에도 반영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층 중심 ‘한국 관심도’ 지속 상승

도쿄무역관 측은 “BTS, 사랑의 불시착, 니지 프로젝트 등을 통해 한국의 문화를 접한 일본 젊은 소비자가 한국 제품의 새로운 소비자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19로 한국에 직접 여행을 갈 수 없으니 한국의 문화를 집에서 재현하고 즐기기 위해 한국 제품을 찾는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뷰티 인플루언서 등 유튜브나 SNS를 통해 한국의 최신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얻고 있다. 한국 제품 라인업이 다양한 것으로 알려진 돈키호테 신주쿠점의 경우 일본에 정식 발매되기도 전에 한국 제품 취급 여부를 문의하는 연락이 오기도 한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에 출시돼 불과 몇 개월 만에 돈키호테 한국 제품 인기 톱 3위에 오른 구달 청귤 스킨케어의 사례처럼 트렌드에 밝은 일본 젊은 층이 한국 제품의 주요 소비자로 떠오르면서 일본 내 한국 제품 소비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추세다.

 

한편 화장품의 경우 식품과 함께 수입절차가 까다로워 돈키호테가 직접 매입하기보다는 도매업자를 통해 매입하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돈키호테의 기업 철학 상 각 점포에 자율성이 상당히 주어져 있기 때문에 점포마다 진열된 상품에 차이가 있는 경우가 있다.

 

도쿄무역관 측은 “돈키호테 납품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의 경우 돈키호테 납품실적이 있는 상사 또는 도매업자와 적정가격 등을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