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3.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0.8℃
  • 흐림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2.9℃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2.2℃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1℃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4.0℃
  • 맑음강진군 -0.5℃
  • 구름많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마케팅

제주도·중진공·제주기업 “새 판로 함께 찾자”

온-오프 결합 ‘파워셀러 컨퍼런스’…100팀 참여, 수출상담 진행

URL복사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와 관련 정부기관·부처, 기업들 간의 연대와 공동 마케팅 활동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 화장품 기업과 파워셀러를 연결하기 위한 의미있는 매칭이 이뤄졌다.

 

제주특별자치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그리고 중국 데이터마케팅 전문기업 코스모스그룹이 주관한 ‘2020 제주 파워셀러 컨퍼런스’가 그것.

 

지난 12일과 13일 이틀간 메이필드호텔(서울 강서구 방화대로 소재) 메이필드볼룸에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중국 파워셀러 50팀과 무역상(한국 내 활동) 50팀 등 모두 100팀과 제주도 화장품 기업 14곳을 포함한 30곳의 제주도 기업이 참가했다.

 

코로나19 여파 속 해외 판로 찾기

전경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주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까지 공단에서 진행하던 해외사업이 거의 중단된 상태이며 이 같은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와 코스모스그룹이 함께 이번 컨퍼런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전 본부장은 “여전히 코로나19의 영향권에 있지만 단순히 온라인·화상 상담회에 머무는 것 보다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한다는 차원에서 오프라인 매칭을 결정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제주도의 청정, 천연 이미지는 이미 해외, 특히 중국에는 정립돼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제하면서 “지난해까지 해외 전시회 등을 통해서 해외 바이어 발굴로 판로개척을 지원했지만 올해의 상황을 감안해 기존 제주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이를 활용한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는 데도 큰 의미가 있다”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제주도와 진흥공단 측은 제주도 화장품의 경우 제주화장품 인증 등을 통해 품질에 대한 신뢰도는 이미 확보한 상태라고 판단하고 마케팅 차원에서의 보다 효율성있고 실질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대한뷰티산업진흥원 등을 포함한 ‘제주 스타기업’을 선정, 지원하는 등의 정책을 펼침으로써 제주도 화장품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고품질의 화장품을 해외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데 포커스를 두겠다는 방침이다.

 

제주도 “해외판로 개척 적극 지원” 약속

 

제주특별자치도 오춘월 통상정책팀장은 “제주도 화장품 기업이 수출액이 전체 수출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올해 수출감소가 거의 없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제주도 기업의 새로운 해외 시장 개척에 대한 니즈가 매우 강하다는 점을 최대한 반영해 이 같은 형태는 물론 보다 효과있는 지원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를 기획한 김진성 코스모스그룹 대표는 “파워셀러로 초청한 왕홍 중에는 100만 팔로워 이상의 왕홍도 포함돼 있으며 이들 인플루언서는 참여기업 30곳의 모든 부스를 순회하면서 제품과 브랜드 홍보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또 “이외에도 무역상 50팀 역시 각 참여기업을 돌면서 즉각 수출과 판매가 가능한 차원의 밀도높은 상담을 진행함으로써 이번 컨퍼런스의 효과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는 오는 12월 4일, 제주도로 장소를 옮겨 다시 한 번 진행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사태가 내년에도 계속된다면 이와 같은 온-오프라인 결합형 상담회가 더 큰 효과를 낳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오프 결합형 상담회, 새 모델로 부상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 제주도 기업으로 참가한 강유안 대한뷰티산업진흥원 대표는 “이틀 간의 상담실적이 어느 수준에까지 이를지는 집계를 해봐야겠지만 오전 중에 진행한 상담결과는 기대 이상으로 호조세”라고 전했다.

 

강 대표는 이와 함께 “오로지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상담회는 실제 성사가 어렵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이처럼 온-오프를 결합한 형태를 진행함으로써 바이어의 제품에 대한 관심은 더 높아졌고 상담 과정에서 상호 이해의 폭 역시 넓어진 것이 확인돼 이번 컨퍼런스 진행 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보완하면 수출상담을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서의 가치가 충분해 보인다”고 평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