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5.6℃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6.4℃
  • 맑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8.1℃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8℃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마케팅

“앗 뜨거워” 뷰티업계 친환경 바람

지속가능성 높인 비건‧클린 뷰티 트렌드 강세

URL복사

 

최근 윤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동물 실험 여부와 동물성 원료, 재활용 가능한 업사이클링 소재 사용 여부 등을 꼼꼼히 따지며 소비를 결정하는 가치 소비가 늘었다. 뷰티업계에도 비건 클린 열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

 

지난 7월 CJ올리브영이 셀프뷰티와 함께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약 90%가 ‘화장품 구매 시 사회와 환경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선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화장품 성분은 물론 용기‧단상자 등까지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클린 뷰티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투쿨포스쿨 '아트클래스 아티스트 비건 브러쉬’는 한국비건인증원에서 인증받은 친환경 인조모와 생분해성 물푸레나무 핸들 등을 사용했다.

 

이 제품은 페이스용 4종과 아이 메이크업용 4종으로 나왔다. 고급 인조모를 사용해 세척과 관리가 쉽다. 부드러운 터치감으로 민감한 피부도 자극 걱정 없이 쓸 수 있다.

 

더샘 ‘어반 에코 하라케케’ 4종은 이탈리아 브이라벨 비건 인증을 획득했다. 비건 제품은 어반 에코 하라케케 토너‧에센스‧에멀젼‧크림이다. 뉴질랜드의 하라케케 추출물이 피부에 깊은 보습과 촉촉한 수분감을 전달한다.

 

클린 앤 비건 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는 업사이클링 개념을 도입했다. 포장까지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뷰티 철학 아래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적용하며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

 

뷰티업계는 올해 기초‧색조 화장품의 성분부터 패키지까지 비건 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보이며 친환경 트렌드에 동참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동물성 재료를 쓰지 않은 비건 프렌들리 뷰티 브랜드 ‘이너프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LF 비건 화장품 브랜드 아떼는 식물성 성분으로 이뤄진 안티에이징 ‘얼티밋 라인’을 출시했다.

 

네오팜의 티엘스는 동물 실험 및 동물성 원료, 인공 성분 제외 등 비건 처방을 한 ‘콤부차 티톡스 에센스‘를 리뉴얼 발매하며 클린&비건 브랜드로의 재탄생을 알렸다.

 

기초 화장품 중심이던 비건 뷰티는 이제 색조 화장품까지 팔을 뻗쳤다. 언리시아는 생분해성 글리터 제품 ‘글리터 디 어스 섀도우’를 내놨다. 한국콜마는 쿠션‧팩트‧마스카라 등 메이크업 화장품 10종에 대해 비건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