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6.1℃
  • 구름조금대구 18.2℃
  • 맑음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조금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7℃
  • 구름조금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텅빈 거리에서…’ 명동 공실률 21%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2020 가두상권 보고서’

URL복사

 

지난 해 하반기 서울 명동 중앙로의 공실률이 21%를 기록했다. 2019년 상반기 공실률이 4.8%인데 비해 4.5배가 증가했다. 특히 화장품 매장의 폐업이 두드러졌다.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매출에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2020년 상반기 대비 하반기 명동 중앙로에 있는 화장품 매장의 약 30%가 휴업 또는 폐업으로 비어있는 상태다.

 

부동산 서비스 기업인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코리아가 ‘2020 가두상권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서울 6대 상권 공실률을 분석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매장 운영 전략을 제안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6대 상권의 평균 공실률은 12.4%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실물경기가 침체하면서다.

 

외국인 관광객 비중이 높은 상권일수록 공실률이 높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영업이 제한된 가두상권 매장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외국인의 소비가 상권경제의 큰 축을 담당했던 명동과 가로수길은 관광객 입국금지 조치가 길어지며 공실률 상승폭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체험형 매장 변신 가속화

 

 

 

‘휴업이거나 폐업이거나.’ 

 

서울 명동은 코로나19로 관광객 수가 감소하면서 공실률이 증가했다.

 

외국인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명동 화장품 매장은 매출이 곤두박질치면서 휴업 또는 폐업을 결정하는 사례가 늘었다.

 

반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체험요소를 강화한 화장품 매장도 눈길을 끌었다.

 

명동 ‘라네즈 플래그십 스토어’는 국내 소비자에 맞게 매장을 새단장했다. 직접 만지고 느끼는 브랜드 체험 공간으로 꾸몄다.

 

화장품 멀티 편집매장인 LU42도 명동에 새롭게 들어섰다. 체험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포슐라 네케르 디폰데 오디넌스 등 다양한 화장품 브랜드를 진열했다.

 

청담동 메인로 공실률 15%

 

서울 청담동 메인로 상권은 지난 해 하반기 공실률 15%를 나타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하반기에 비해 0.6%p 상승한 수치다.

 

청담 상권의 공실률 변동폭이 적은 이유는 경기에 타격을 덜 받는 패션·명품 브랜드숍과 개성있는 매장 등이 밀집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억눌린 소비욕구가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플렉스 소비’와 ‘인플루언서블’ 문화와 맞물려 청담 상권의 명맥이 유지됐다는 설명이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측은 “코로나19로 온라인 시장이 급성장했다.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과 차별화하기 위해 체험형 매장으로 변신하고 있다. 국내 주요 가두상권을 중심으로 체험형 공간으로 변신을 꾀하는 매장이 확대될 전망이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