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6.7℃
  • 흐림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7.9℃
  • 맑음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단독-코스팩토리 제2신] 수면 위로 떠오른 '지피클럽' 코스팩토리와 어떤 관계?

HK코스메틱 시절부터 문제점 노출 불구 문제 발생 이후에도 발주 계속
협력업체 협의단, 지피클럽과 2차 회동…관련 기업 개별 회유 정황 포착

URL복사

코스팩토리의 협력업체 대금 215억 원 미지급 사건에 대한 코스모닝닷컴 보도 이후 원청기업으로 지목된 지피클럽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과정에서 지피클럽과 코스팩토리, 그리고 코스팩토리의 실제 전신으로 알려진 에이치케이코스메틱과의 관계에 대한 여러 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관련 기사 : 코스모닝닷컴 7월 5일자 기사 ‘[단독] 코스팩토리 215억 원 대금 미지급…협력업체 줄도산 위기’

https://cosmorning.com/news/article.html?no=40532 참조>

 

협력업체 협의단, 지피클럽 본사 2차 방문

협력업체 협의단과 이상준 코스팩토리 대표 등 5명은 6일(화) 오후 지피클럽 본사를 방문, 이 회사 부사장·변호사·구매총괄 임원 등 6명과 미팅을 가졌다. 지난 2일(금)에 이은 두번째 면담인 것으로 코스모닝 취재 결과 확인했다.

 

이날 양 측은 첫 만남에서의 논의와 별 차이 없이 서로가 내세우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전제로 취재에 응한 협의단 측 한 인사는 지난 첫 면담처럼 내용과 상황의 진전 없이 양 측의 원칙과 주장만 되풀이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코스팩토리 채권 압류에 참여한 한 회사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코스팩토리 측이 전화를 걸어 60억 원 규모의 가장 큰 채권사인 동원시스템즈가 압류를 풀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머지 회사들도 여기에 동참해 달라고 회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 우리 회사는 그럴 의사가 전혀 없다. 8일(목) 예정된 협력업체 협의단 회의에 참석해 상황 판단 후 결정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지피클럽-코스팩토리-에이치케이코스메틱은 단순 거래처 관계?

코스모닝의 최초 보도 이후 이어지고 있는 댓글과 제보에서는 원청기업 지피클럽과 이번 사건의 중심에 선 코스팩토리, 그리고 코스팩토리 이전 지피클럽의 발주를 받아 OEM 생산했던 에이치케이코스메틱의 연관성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다.  

 

즉 △ 이상준 코스팩토리 대표가 등기부 상에 존재하지 않지만 실제 에이치케이코스메틱 대표로 활동한 점 △ 에이치케이코스메틱 초기부터 제품 개발 등에 대한 전 과정을 이상준 대표가 주도한 점 △ 이상준 대표도 이를 부인하지 않는 점 등이다.

 

코스모닝이 코스팩토리의 법인 등기부를 확인한 결과 이상준 대표는 2019년 10월 18일 이 회사의 사내이사로 등장한다. 코스팩토리는 주식회사 영원산업이 2019년 2월 19일 사명을 변경한 것이다.

 

이상준 대표가 코스팩토리 등기부에 등장하기 전 에이치케이코스메틱과 코스팩토리에서 활동한 사실은 협력업체 대표들과 복수의 제보자를 통해 확인했다. 댓글에서도 이 같은 정황을 포착했다.

 

협력업체 A사의 B대표는 “법 상으로, 서류 상으로 등장하지 않으니까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꼴”이라면서 “에이치케이코스메틱과 코스팩토리로 이어지면서 이상준 대표를 수없이 만나고 제품을 생산했다. 제품은 모두 지피클럽의 제이엠솔루션이었다. 재고도 아직 가지고 있다. 심지어 이상준 대표가 에이치케이코스메틱 CEO로 돼 있는 명함까지 보관하고 있다. 서류 상에 등장하지 않는다고 해서 관계 없다고 어물쩡 넘기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에이치케이코스메틱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이 그대로 코스팩토리로 이어진 정황이 분명한데 원청기업 지피클럽은 그 동안 왜 이상준 대표에게 발주를 지속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협력업체 대표 상대 개별 회유 시도

이번 사건의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개별 회유책이 시도되는 상황도 목격됐다. 협력업체 협의단 활동을 하는 기업들의 공동 대응 움직임을 와해시키려는 세력이 생겼다는 보고다.

 

지난 7일 밤 10시 30분 경 기자에게 연락한 한 제보자는 “협력업체의 한 대표가 대금 결제를 포함한 여러 가지 유리한 조건을 제시했다. ‘이제 그만하고 우리도 살 길을 찾아야하지 않겠느냐’는 요지로 회유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 대표를 비난하지 않는다. 얼마나 힘들고 괴로우면 그렇게 하겠나. 진심으로 이해한다. 나까지 그럴 수는 없어서 정중하게 거절했다. 비록 현재 여러 정황이 협력업체들에게 불리하지만 지피클럽과 계속 접촉하고, 코스팩토리와 공장 재가동 방법을 모색해 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코스팩토리 채권을 압류한 기업도 회유 대상에 포함됐다.

 

최대 채권사인 동원시스템즈가 압류를 해지하기로 했으니, 다른 압류 기업들도 협조해 생산이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요청이 지속되고 있다는 보고다. 

 

코스모닝과 연락이 닿은 채권 압류 기업들은 “압류를 풀게 되면 혜택은 동원시스템즈가 입게 될 것이다. 나머지 기업들은 확보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어질 판인데 동의할 수 없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또 일부 기업들은 오늘(8일) 오후 열릴 협력업체 협의단 회의 결과와 상황을 보고 최종 결정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충진·포장업체 C대표는 “대금이 결제되지 않는 상황도 버티기 힘들지만, 내분을 조장하는 데 더 큰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사태에 대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는 커녕 협력업체에 대한 소위 ‘갈라치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피클럽 측 “직접 만나서 관련 사안 설명하겠다”

코스모닝은 최초 보도 기사의 댓글과 제보를 통해 거론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지피클럽 측의 설명과 주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지피클럽 대외홍보 담당자는 “문의 사안에 대해 일부 잘못된 내용이 있고 확인 후 설명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전제하고 “기자와 직접 만나서 정확한 설명과 해명, 지피클럽의 원칙을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 동안 상장 추진 등에 대한 여러 차례에 걸친 보도·루머와 관련, 코스모닝이 한국거래소를 통해 확인한 결과 지피클럽은 현재까지 IPO를 위한 신청 등의 절차를 밟은 사실은 없었다.

 

이와 관련 지피클럽 측은 “회사는 연내 상장을 목표로 현재 IPO팀을 가동하고 있다. 곧 예비심사 청구를 포함한 일련의 과정을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