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2 (일)

  • 맑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5.8℃
  • 맑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8.0℃
  • 흐림제주 26.8℃
  • 맑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GS리테일, 요기요 품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지분 30% 2천4백억 투자
랄라블라‧GS25 1만6천곳 연동 퀵커머스 강화

URL복사

 

GS리테일이 ‘요기요’를 품었다.

 

GS리테일은 사모펀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퍼미라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배달 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이하 DHK)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컨소시엄의 최종 인수 금액은 8천억원이다. GS리테일은 지분 30%에 해당하는 2천4백억원을 투자한다.

 

컨소시엄은 구(舊)주 인수와 2천억원 증자를 통해 DHK의 영업 활동을 지원한다. GS리테일은 6백억원을 부담해 투자금액을 총 3천억원 규모로 집행한다.

 

GS리테일은 이번 인수 배경으로 △ 요기요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성장 가능성 △ 온·오프 커머스의 시너지 확대력 △ DHK의 안정적 재무 구조 △ 사모펀드와 공동 참여해 투자 효율성 확보 등을 꼽았다.

 

퀵커머스 시장 규모가 2025년까지 5조원 규모로 커질 것이라는 예측도 작용했다.

 

GS리테일은 이번 인수를 발판 삼아 도심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구축에 나선다. 랄라블라 GS25 GS더프레시 1만6천여곳과 물류 센터망 60여곳을 결합해 퀵커머스 시장을 선도할 전략이다.

 

올해 말까지 매각 대금을 납입하고 퀵커머스 사업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솔잎 GS리테일 전무는 “7월 온·오프·방송 커머스를 통합했다. 사업 간 시너지를 높이는 것은 퀵커머스에 달려있다고 판단했다. 메쉬코리아(부릉) 지분을 인수하고, 도보 배달 주문 앱 우딜을 선보인 이유다. 이번 요기요 인수까지 더해져 가장 넓은 지역 범위에서 가장 빠른 배달을 실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DHK는 지난 해 거래액 2조9천억원, 매출액 3천5백억원을 기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