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6.7℃
  • 맑음서울 5.6℃
  • 박무대전 4.4℃
  • 맑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0.1℃
  • 박무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10.4℃
  • 맑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6.1℃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기업인사/기업정책

코스맥스, 中 생산 월 6800만 개 돌파

차이나, 단일 공장 최초 5400만 개·광저우 법인 1400만 개 넘겨
연간 생산물량 5억 개 이상…이센社와 조인트벤처로 1위 굳히기

URL복사

 

‘1분에 화장품 1천541개 생산’

코스맥스 차이나와 코스맥스 광저우법인을 통해 코스맥스가 중국 내에서 생산하고 있는 화장품 수가 월 6천800만 개를 돌파했다. 이를 분 단위로 환산하면 이 같은 결과가 나온다.

 

글로벌 화장품 1위 브랜드 로레알그룹을 비롯해 중국을 대표하는 퍼펙트 다이어리(完美日记), 화시즈(花西子) 등 현지 약 300여 고객사가 코스맥스의 생산 규모에 대한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코스맥스차이나는 중국 시장에서 지난 10월을 기준으로 월간 화장품 생산량 5천400만 개를 달성, 중국 내 단일 공장 기준 최대 생산량을 기록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지난 2004년 중국 시장에 진출한 코스맥스차이나는 2014년에 월간 생산량 1천만 개를 돌파한 이후 지난 2018년 3000만 개, 그리고 다시 3년 만에 월 5천만 개 생산을 넘어서는 기록을 달성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빠른 극복…‘보복 소비’ 본격 추세

최근 중국은 소위 ‘보복 소비’가 폭발하면서 소비재 시장이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상반기 중국 화장품 소매 판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고 수요가 다소 둔화되고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프로야(珀萊雅)·화시즈(花西子)·컬러키(珂拉琪) 등 중국 로컬 화장품 상위권 브랜드는 지난 3분기에 개선된 실적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해 들면서부터 중국 화장품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그늘에서 빠르게 벗어나고 있다. 마스크 착용으로 억눌렸던 메이크업 제품의 소비가 점차 늘어나고 있어 온라인 시장의 매출 회복이 가파르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

 

8월부터 광군제 물량 생산…연말 쇼핑 시즌 대비 체제

코스맥스차이나는 지난 8월부터 광군제 물량 생산에 돌입했고 연말 쇼핑 시즌에도 대비 태세를 갖췄다. 건강과 피부 관리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는 스킨케어 제품의 수요가 높아지는 트렌드에 주목해 에센스, 클렌저 등 기초화장품 영업을 강화하면서 주문량이 크게 늘었다는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 코스맥스 중국법인은 5억 개 이상 생산을 기정사실화했다. 역대 최대의 실적과 함께 지난해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스맥스차이나가 위치하고 있는 상하이는 중국 경제·패션의 중심 도시. 중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메이드 인 상하이’에 대한 신뢰와 중국 화장품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미리 파악해 경쟁사 대비 발빠르게 진출했던 점이 커다란 성과로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이 분석하고 있는 성장 요인이다.

 

이와 함께 △ 중국 화장품 시장의 성장 △ 코스맥스가 가지고 있는 높은 인지도 △ 최고 수준의 기술력 △ 한국이 가지고 있는 프리미엄 등도 시너지 발휘의 주요소로 거론한다.

 

“끊임없이 개발하고 제안한다” 신제품 트렌드 선도

여기에 더해 코스맥스가 끊임없이 개발하고 제안하는 신제품은 고객사의 발걸음이 이어지게 하는 주요 요인. 이는 전 세계에 포진한 800여 명의 연구원들이 개발한 신제품을 공유하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을 갖추고 있는 기반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온라인 뷰티시장 확대 예측…올-어라운드 시스템 구축이 한 몫

코스맥스 중국 법인은 중국 온라인 뷰티 시장의 확대에 대응해 이미 5년 전부터 화장품의 기획·연구개발·생산 등에 이르는 전 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올어라운드(all-around) 시스템을 구축했다.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는 온라인 채널의 특성에 맞춰 다품종 소량 생산 시스템도 갖췄다. 개발·생산에 브랜드와 마케팅까지 패키지로 제공하는 ‘맞춤형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 서비스를 강화해 신뢰도를 높였다.

 

특히 제품의 교체 주기가 빠른 온라인 시장의 특성을 이해하고 제품 의뢰부터 출시까지의 소요 기간을 5개월에서, 최단 2~3개월까지 단축하는 체제로 전환한 것도 중요 대목이다.

 

코스맥스차이나의 놀라운 성장세와 그 비결

코스맥스차이나가 중국에 처음 진출할 때부터 강조했던 ‘중국 화장품 시장의 성장과 함께한다’는 경영 방침이 높은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현지의 분석.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사태에도 불구하고 빠른 시장 변화를 이끌고 중국 화장품 시장의 ‘e커머스화’에 일찍부터 대응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이는 중국의 MZ세대(80년대 중·후반~2000년대 초반 출생)는 화장을 처음 시작하거나 초보 단계인 경우가 많아 어플리케이터(applicator)로 쉽게 바를 수 있는 립틴트를 2018년 최초 개발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립틴트는 현재 누적 생산량 1억5천만 개를 돌파했다.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고전을 면치 못하던 립 메이크업 제품이 '포스트&위드 코로나' 시대에 접어들면서 경기 회복의 상징으로 자리잡고 있다.

 

중국에서의 립틴트 인기는 철저하게 소비자의 니즈에 맞췄기 때문. 중국 소비자는 화장품의 보습력을 가장 중요시 여기는 편이다. 립 메이크업 제품 중에서도 리퀴드 타입에 대한 선호가 다른 나라에 비해 강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부회장)는 “코스맥스차이나는 중국 내 대한민국 최고의 화장품 기업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다른 기업들이 벤치마킹의 대상이자 롤 모델로 삼고 있다”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코스맥스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스맥스광저우 공급 물량 확대도 주목할 만

코스맥스광저우도 10월 생산량 1천400만 개를 넘어서면서 공급 확대를 지속하고 있다. 광저우를 기반으로 성장한 신생 브랜드가 온라인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면서 10대 고객사의 고성장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센(逸仙電商)과 함께 설립한 조인트벤처(JV)사 이센생물과학유한공사는 연간 4억 개 생산이 가능한 합작 공장을 짓고 있다.

 

새 공장에서는 △ 퍼펙트 다이어리(完美日記) △ 리틀 온딘(小奥汀) △ 애비스 초이스(完子心选) △ 핑크 베어(皮可熊) 등 이센이 운영하는 브랜드 제품의 생산을 전담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