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4.9℃
  • 흐림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5.5℃
  • 흐림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7.1℃
  • 흐림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7.4℃
  • 맑음제주 28.3℃
  • 맑음강화 22.4℃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4.4℃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엔데믹에 살아나던 소매유통 체감경기 ‘찬바람’

대한상공회의소 ‘2022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물가·금리 상승…소비심리 꺽여

 

올 3분기 소매유통업의 경기전망지수(RBSI)가 전분기 대비 15p 하락한 84로 집계됐다. 엔데믹과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으로 살아나던 유통업 체감경기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락폭은 2010년 이래 코로나 충격(20.2Q -22p)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소매유통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2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를 발표했다. 가파른 물가‧금리 상승과 자산가치 하락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됐다는 분석이다. 하반기에도 소비여력이 축소될 수 있다는 불안감에 경기전망지수가 하락했다고 풀이했다.

 

경기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의 소매유통업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그 반대다.

 

백화점(97)‧대형마트(86)‧슈퍼마켓(51)

 

 

경기전망지수를 업태별로 살펴보면 편의점(96→103)은 기준치를 넘어섰다.

 

반면 △ 백화점(111→97) △ 대형마트(97→86) △ 슈퍼마켓(99→51) 등은 하락했다. 온라인쇼핑(96→88)은 두 분기 연속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백화점(97)은 전반적인 체감경기 하락에도 선방할 것으로 전망됐다. 소득수준이 높은 소비자층은 물가상승에도 고가품 소비를 이어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백화점 유통은 리오프닝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과 야외활동 증가 등에 힘입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대형마트(86)는 물가상승 영향을 피해가지 못할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생필품 가격에 부담이 커진 중산층과 서민층들이 장보기를 최소화하거나, 당장 필요하지 않는 상품 소비는 포기할 것으로 예측됐다.

 

슈퍼마켓(51)은 지난 분기 대비 48p 하락하며 가장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88)은 물가‧금리 상승 영향을 고스란히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엔데믹으로 일상회복이 현실화되면서 비대면소비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프로모션‧온라인 유통 강화”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계획으로는 가격 할인 등 프로모션 강화(27.0%)를 가장 많이 꼽았다.

 

△ 온라인 강화(22.8%) △ 비용 절감(20.2%) △ 점포 리뉴얼(9.2%)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경영 애로요인은 △ 물가상승(34.2%) △ 소비위축(27.0%)과 △ 인건비‧금융‧물류비 등 비용상승(18.8%) 등을 들었다 .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금리와 물가가 뛰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되며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경기 변동에 따른 소비패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가격과 상품 경쟁력을 높여야할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