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코스맥스, 도쿄에서 K-뷰티를 외치다

日 ‘코스메위크 도쿄 2023’ 참가…2025년 현지 공장 가동 예고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기업 코스맥스(대표 이병만)가 일본 법인 설립 1년을 기점으로 시장 공략 본 궤도에 진입했다. 코스맥스는 일본 최대 규모 화장품 산업 전시회 참가 등을 신호탄으로 현지 고객사 확대에 나선다는 구상을 현실화하고 있다.

 

코스맥스재팬(법인장 어재선)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코스메위크 도쿄 2023’에 부스를 설치하고 참가해 행보를 본격화했다.

 

 

코스메위크는 일본 최대 규모 B2B·B2C 화장품 산업 종합 전시회. 전 세계 17국가에서 700여 업체가 모두 6개 부문에 걸쳐 참가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한다. 코스맥스재팬은 ‘화장품 개발전’ 부문에 부스를 열었으며 해당 카테고리에는 250여곳의 화장품 제조기업이 참가, 화장품 연구개발 파워를 선보였다.

 

코스맥스 측은 해당 부문 최대 규모였던 108㎡ 부스를 운영, K-뷰티 기술력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조했다. 코스맥스의 기술력으로 생산,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있는 토종 브랜드 제품이 주력이었다.

 

현재 일본에서는 색조화장품을 중심으로 합리성에 기반한 가격에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는 K-뷰티 제품들이 이른바 ‘쁘띠프라’(쁘띠프라이스)라는 트렌드를 만들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21년 기준 우리나라의 대 일본 화장품 수출액이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에는 한국이 프랑스를 제치고 일본 화장품 수입국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코스맥스 측은 해외 현지 고객사를 겨냥, 해당 지역·국가의 소비자 구매심리를 사로잡을 수 있는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코스맥스는 전 세계에 800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운용 중이다.

 

이와 함께 코스맥스재팬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일본 생산기지 본격 가동을 앞두고 활발한 홍보전을 펼쳤다.

 

 

코스맥스재팬은 오는 2025년 도쿄 외곽 이바라키현 반도시에 생산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지난해 16,000㎡ 규모의 용지를 계약하고 올해 상반기 중 착공에 들어간다. 코스맥스는 현지 생산을 통해 현지 고객사는 물론 일본 수출을 희망하는 해외 고객사까지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어재선 법인장은 “코스맥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일본 시장을 겨냥한 제형과 해외 공장을 활용한 글로벌 네트워킹 소개, 제조자 브랜드개발(OBM) 역량을 적극 알렸다”며 “이를 기반 삼아 일본의 기존 화장품 업체 뿐 아니라 신규 진입을 목표로 하는 잠재 고객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