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5.9℃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0℃
  • 흐림부산 5.8℃
  • 흐림고창 5.4℃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4.7℃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기업소식

에이피알, 3분기 매출 1219억‧영업이익 219억

뷰티 디바이스‧미국 매출이 실적 견인

 

에이피알이 올해 3분기 매출액 1200억 원과 영업이익 200억 원을 달성했다.

 

에이피알(대표 김병훈)이 14일 금융감독원에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매출은 1219억 원, 영업이익 219억 원을 기록했다.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3718억 원, 영업이익은 698억 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22년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37.9%, 영업이익은 277.6% 증가했다.

 

에이피알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영업이익률은 17.9%로 전년 동기보다 4.7%p 높다. 올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698억 원.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인 392억원과 비교해 78%나 많은 수치다.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3분기까지 총 12개월 동안 올린 영업이익은 905억 원이다.

 

에이피알은 뷰티 디바이스의 높은 성장세에 힘입어 매출이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3분기 뷰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2% 신장했다. 이 가운데 메디큐브 에이지알 뷰티 디바이스 매출이 66.4%, 메디큐브 화장품이 27.8% 증가했다. 메디큐브 에이지알은 올해 75만 대 판매됐다. 메디큐브 화장품은 ‘제로모공패드’가 인기를 끌며 매출을 이끌었다. 뷰티 브랜드 에이프릴스킨‧ 포맨트‧글램디바이오 등도 고르게 성장했다.  

 

해외 실적도 호조세를 보였다. 효녀 품목은 역시 뷰티 디바이스다. 디바이스 매출은 5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5% 늘었다. 3분기 미국 매출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매출 146.2%, 영업이익 540.9%가 신장했다. 7월 ‘아마존 프라임데이’와 헤일리 비버의 SNS 인증이 영향을 미쳤다.

 

김병훈 에이피알 김병훈 대표는 “중국에서 벗어나 미국‧일본으로 시장을 다변화했다. 혁신 뷰티 디바이스를 개발해 세계 시장에 선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상장예비심사 청구를 시작으로 상장 일정이 본격화됐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기업을 운영하며 상장을 성사시킬 계획이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