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8.3℃
  • 연무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9.3℃
  • 맑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5.0℃
  • 박무제주 20.5℃
  • 맑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3.5℃
  • 구름조금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화장품

K뷰티, 인도 코끼리에 올라타라!

유로모니터, 2019년 뷰티&퍼스널케어 분석

 

2019년 글로벌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규모는 4천996억 달러로 조사됐다. 올해는 4천960억 달러, 2024년에는 5천601억 달러를 달성할 전망이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한국지사장 고은영)이 2019년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5년 뒤인 2024년 시장 규모도 예측했다.

 

최근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로 소비재 시장이 타격을 받은 상황이다. 반면 글로벌 뷰티시장은 온라인 커머스가 탄탄하게 형성돼 소비재 시장보다 충격이 덜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해 한국의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규모는 132억 5천3백만 달러다. 한화 15조 4천4백억원에 달한다. 글로벌 순위는 2018년과 같이 9위를 기록했다.

 

세계 2위 뷰티시장인 중국은 지난해 691억 5천만 달러의 시장 규모를 나타냈다. 전년 대비 13.8% 성장한 수치다.

 

2018년 시장 규모 8위였던 인도는 2019년 프랑스를 제치고 7위로 올라섰다. 뷰티&퍼스널시장 규모는 147억 8천1백만 달러다.

 

인도는 2018년에도 한국을 뛰어넘어 8위를 차지한 바 있다. 유로모니터는 인도시장이 급성장한 이유로 △ 급격한 경제 성장 △ 글로벌 기업의 매출 증대 △ 아유르베다를 내세운 탄탄한 내수 브랜드의 약진 등을 들었다.

 

유로모니터 측은 “인도는 K뷰티가 진출해야 할 차세대 유망시장으로 꼽힌다. 인도의 지리적 특성을 잘 이해해야 한다. 기후와 소비자 특징에 맞는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유로모니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뷰티&퍼스널케어 산업은 상대적으로 적다고 봤다. 반면 소비자가 선호하는 화장품 성분이나 구매 패턴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크게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들이 개인 위생에 대한 관심을 화장품으로 확장, 위생을 강화하는 뷰티제품이 주목받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이커머스가 활성화하는 가운데 소비자 중심의 라이브 커머스 시장이 커질 것으로 분석했다.

 

홍희정 유로모니터 뷰티&패션 부문 수석연구원은 “최근 몇 년 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미세먼지를 막는 ‘안티폴루션’ 제품이 인기를 끌었다. 코로나19 이후 건강‧면역‧위생 기능을 지닌 뷰티 원료나 제품이 주목받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한 자연 성분과 우수한 기술력으로 무장한 K뷰티에게 새로운 기회다. K뷰티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제품력과 역량을 갖췄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