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1.4℃
  • 맑음광주 2.2℃
  • 흐림부산 2.3℃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1.2℃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마케팅

싱가포르에서 불어오는 ‘K-뷰티 르네상스 훈풍’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스페셜 에디션 개막…2년 공백 뒤로 하고 18일까지 사흘 여정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 2년(2020년~2021년) 동안 오프라인 개최가 무산됐던 ‘코스모프로프 아시아’가 오늘(16일), 무대를 싱가포르로 옮겨 스페셜 에디션의 개막 팡파르를 울렸다.

 

코스모프로프 시리즈 아시아 지역 최고의 권위와 규모를 자랑하며 위상을 높여왔던 코스모프로프 아시아는 오는 18일까지 사흘 간의 일정으로 싱가포르 엑스포 홀에서 막을 올려 그 동안 해외 전시회 참가와 바이어 미팅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 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996년 첫 개최이후 올해로 25회를 맞이한 코스모프로프 아시아에 부스 참가한 K-뷰티 기업 A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발이 묶였던 전 세계 바이어와 참관객, 그리고 방문객을 직접 전시장에서 만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이번 전시회 참가 소감을 피력했다.

 

이번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싱가포르는 그동안 오프라인 전시회에 대한 갈증 해소와 기대, 관심을 여실히 증명하듯 모두 5곳의 엑스포 홀에서 각 테마에 맞춰 구성했다.

 

△ 홀 2에서는 뷰티 용기·패키지·OEM/ODM·원료 소재 △ 홀 3-4는 스킨케어·메이크업·화장품 완제품·네일·헤어 △ 홀 5는 뷰티 디바이스·스파·에스테틱 제품과 기기 등으로 섹션화, 아시아 최대 규모 화장품·뷰티 축제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숫자로 살펴보면 전 세계 1천여 곳이 넘는 화장품·뷰티 기업이 참가한 것을 비롯 △ 50,000㎡의 전시 공간 △ 40여 참가국 △ 한국을 위시해 호주·미국·프랑스·독일·일본·중국 등 17개 국가관이 입점 등으로 잠정 집계됐다.

 

 

주최 측은 “전시 기간 동안 모두 1만5천 명 이상의 방문객을 예상하고 있다”며 “주요 기업들의 전시와 미팅 이외에도 전시회 기간 동안 △ 코스모트렌드 △ 코스모온스테이지 △ 코스모톡 등 다양한 관련 행사·컨퍼런스도 연이어 개최함으로써 지난 2년 간의 공백을 충분히 메우고도 남을 수준의 준비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한국 기업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코이코 주관하는 한국관의 경우 참가사들 사이에서 일찌감치 코스모프로프 싱가포르 전시에 대한 큰 호응을 보였고 TS트릴리온·데이지크 등 50여 곳 이상이 참가하는 등 반응이 뜨겁다.

 

 

특히 펜데믹 이후 관심을 끌고 있는 △ 친환경 원료·패키지 △ 저자극에 기반한 성분 △ 비건 트렌드를 반영한 주요 제품을 출품,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수 코이코 대표는 “많은 한국 기업이 이번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싱가포르 전시회에 참여함으로써 그 동안 다소 위축됐던 분위기를 털고, 다시 한 번 세계를 무대로 재도약하는 발판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2년 간의 공백을 딛고 아시아 무역의 중심지이자 금융 허브로 각광받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K-뷰티의 날갯짓이 어디까지 그 파장을 일으킬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