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앤레스토랑 뉴스레터 신청하기 일주일 그만보기 닫기

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마케팅

아메리카 대륙 휩쓰는 ‘클린, 그리고 비건뷰티’ 트렌드

전 세대 아우르며 인기·성장세 예고…‘클린 앳 세포라’ 소송사태는 남겨진 과제

☞코스모닝 뉴스레터 구독하기 검색창에 '코스모닝'을 쳐보세요.

 

지난해 전년 대비 10%대의 성장세를 보인 미국의 클린뷰티 시장은 ‘클린뷰티’의 정의를 제품 생산부터 유통 전반으로 확장,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트렌드가 형성 중이라는 보고가 나왔다.

 

그렇지만 이 같은 트렌드가 성공을 보장하는 충분 조건으로 인정하기에는 일러 보인다. 즉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어 판매 상승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일각에서는 모호한 기준에 대한 회의론도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 7위(2021년 기준)의 화장품·뷰티기업 나투라&CO.를 보유하고 있는 남미 최대 면적의 브라질에서도 유해성분을 배제하고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클린뷰티 트렌드는 확산일로다.

 

특히 동물 유래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제품 개발에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비건 뷰티’에 대한 주목도가 높다.

 

북·남미 대륙 최대의 화장품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미국과 브라질에 대한 최신 리포트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이재란· www.kcii.re.kr )이 발간한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2023년 제 2호)를 통해 공개됐다.

 

MZ세대부터 베이비부머까지…구매의향 70% 이상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클린뷰티 시장은 MZ세대부터 베이비부머 세대에 이르기까지 클린뷰티 제품 구매의향이 70% 이상으로 나타나 새로운 가능성을 열고 있다.

 

지난해 연중 최대 세일 축제라고 할 블랙 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 블랙 프라이데이 이후 첫 번째 월요일. 연휴 후 일상으로 돌아온 소비자들이 컴퓨터 앞에서 온라인쇼핑을 즐김에 따라 온라인 매출액이 급등한 데서 유래)까지 이 기간에 인기 상위 5개 브랜드 중 4개가 클린뷰티를 표방한 스킨케어 브랜드였다.

 

미국 현지 업계는 클린뷰티 시장의 지속 성장을 전망하는 한편 또 다른 일각에서 회의론이 대두되며 클린뷰티 시장의 지속 성장을 위한 과제로 ‘투명성’을 중요하게 거론하고 있다.

 

최근 미국 세포라가 운용하는 ‘클린 앳 세포라’ 프로그램이 모호한 기준을 이용해 소비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킨다는 이슈가 제기돼 소송이 진행 중인 사례는 클린뷰티가 극복해야 할 과제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다.

 

관련해 연구원 측은 “글로벌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미국 시장에서 클린뷰티 시장에 대한 지속 성장 전망과 함께 모호한 기준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존재하는 현실을 유의해 봐야 할 것이며 제품 개발과 기업 활동 전반의 투명성·진정성 기반 소비자 신뢰 구축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브라질, 4조8천억 규모 형성…객관성 입증해야 효과

리포트는 브라질 비건 화장품 시장이 오는 2024년까지 180억 헤알(한화 약 4조8천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약 4%로 예상한다.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100% 비건을 지향하는 브라질 로컬 브랜드 증가도 분명하다.

 

메이크업 브랜드 △ 비젤라(Vizzela) △ 심플 오가닉(Simple Organic) △ 카티바 나투레자(Cativa Natureza) 등이 대표 비건 브랜드다.

 

이들은 유레시클로(Eureciclo) 라벨을 비롯해 △ 페타(PETA) △ 리쏘제로(LIXO ZERO) △ IBD(Instituto Biodinâmico) △ TECPAR(Instituto de Tecnologia do Parana) △ 에코서트(ECO CERT) 등을 통해 친환경 뷰티 브랜드의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브라질 비건 뷰티에 대해 “비건 뷰티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브라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100% 비건 성분의 동물실험을 거치지 않는 크루얼티-프리 전략뿐만 아니라 국제동물보호단체 페타(PETA) 등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비건 인증을 취득, 보다 객관적으로 입증하고 마케팅을 하는 것이 효과가 높다”고 조언한다.

 

인기상품 리뷰를 보면 미국에서는 ‘파머스(Palmer’s) 스킨 테라피 페이스 오일’의 랭킹이 크게 상승했다. 파머스는 18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내추럴 스킨케어 브랜드. 천연 코코아 버터와 코코넛 오일 성분을 함유한 스킨케어·헤어 제품이 대표 제품군이다.

 

스킨 테라피 페이스 오일은 10가지 천연 오일·레티놀·비타민 C 성분을 함유, 주름·칙칙한 피부톤 등 노화 고민을 케어해 주는 안티에이징 오일이다.

 

제품 리뷰를 분석한 결과 제품 패키지 디자인을 제외한 보습·텍스처·기능성·지속력 등 사용감에 대해 전반적으로 높게 평가받고 있다.

 

브라질 시장의 경우 조사기간 동안 랭킹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제품은 ‘맥스러브 3 IN 1 페이셜 세럼’으로 나타났다.

 

맥스러브는 브라질 현지에서 합리성을 갖춘 가격에 품질이 좋은 메이크업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인스타그램·페이스북·유튜브 등 다양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제품 사용 방법이나 효과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 제품은 현지 시장에서 비교적 저렴한 가격(16.5헤알·한화 약 4천400원))에 판매중이어서 소비자들이 부담없이 구매하는 제품이다. <정리·코스모닝 편집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